•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이낙연 측 ‘백제발언’ 공격에 “지역주의 조장”

이재명, 이낙연 측 ‘백제발언’ 공격에 “지역주의 조장”

기사승인 2021. 07. 25. 11: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짜뉴스" vs "중대 실언"
이재명 "극단적 네거티브... 캠프 관계자 문책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5일 광주 서구 치평동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5일 이른바 ‘백제 발언’과 관련, 당내 경쟁자인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이재명이 지역주의 조장했다’는 가짜뉴스를 퍼트리며 망국적 지역주의 조장한 캠프 관계자를 문책하고 자중시켜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 전 대표 캠프 관계자들이 ‘극단적 네거티브를 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지어내 공격하고 있다. 지역주의를 조장하지 말자면서 되려 망국적 지역주의를 조장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2일 언론 인터뷰에서 지난해 7월 30일 당권주자였던 이 전 대표와 만나 “한반도 5000년 역사에서 백제 쪽이 주체가 돼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때가 한 번도 없었다. (이 전 대표가) 나가서 이긴다면 역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전날(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대통령 선거는 대한민국의 미래비전을 놓고 경쟁해야 하는데 민주당 후보께서 한반도 5000년 역사를 거론하며, 호남 출신 후보의 확장성을 문제삼았다”며 “‘영남 역차별’ 발언을 잇는 중대한 실언”이라고 지적했다.

이후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언론 인터뷰 전문을 공개하면서 “제가 이기는 것보다 이 전 대표께서 이기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후보님께 한반도 역사 최초의 호남 중심 대통합을 이루시고 망국적 지역주의를 끝내주십사 말씀드린 것 기억나지 않느냐”고 맞받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