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올림픽] 펜싱 박상영, 4강 진출 실패...세계 1위 벽은 높았다

2020 TOKYO OLYMPICS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합니다.
  • 6
  • 4
  • 10

대한민국 종합 16 위

전체 순위보기 >

[도쿄 올림픽] 펜싱 박상영, 4강 진출 실패...세계 1위 벽은 높았다

기사승인 2021. 07. 25. 19: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림픽] 박상영, 4강 진출 실패
25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8강에서 박상영은 세계랭킹 1위 게르게이 시클로시(헝가리)에게 패해 아쉬워 하고 있다. /연합
한국 펜싱 남자 에페 간판 박상영(25·울산광역시청)의 올림픽 개인전 2연패 도전이 무산됐다.

박상영은 25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 8강에서 게르게이 시클로시(헝가리)에게 12-15로 패해 4강에 진출하지 못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제자 임레(헝가리)와의 결승전 대역전극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박상영은 이번 대회 8강까지는 진입했지만 세계랭킹 1위 시클로시의 벽을 아쉽게 넘지 못했다.

박상영은 재정비를 한 뒤 30일 단체전에서 동료들과 다시 한 번 메달 사냥에 나선다.

한편 여자 플뢰레의 전희숙(서울특별시청)도 세계랭킹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인 이나 데리글라조바(ROC)와의 8강전에서 7-15로 져 탈락했다. 전날 남자 사브르 김정환(국민체육진흥공단)의 동메달로 무난하게 출발했던 한국 펜싱은 올림픽 개인전 둘째날인 이날은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