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평택시, 평택항 탄소중립 수소복합지구 조성 추진

평택시, 평택항 탄소중립 수소복합지구 조성 추진

기사승인 2021. 07. 26. 17: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포 및 투자 협약식 5년간 총 1조2000억원 투입
평택시 평택항 탄소중립 수소복합지구 조성
26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평택항 수소기반 탄소중립항만 조성을 위한 비전선포식 및 투자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단체로 기념촬영하고 있다./제공=평택시
평택 이진 기자 = 경기 평택시가 26일 도청 신관 상황실에서 22개의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평택항 수소기반 탄소중립항만 조성을 위한 비전선포식 및 투자협약식’을 열었다.

협약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조명래, 강금실 경기도 기후대응·산업전환 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 정장선 평택시장,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김동욱 현대자동차 부사장 등 총 26명이 참여했다.

또 민·관 기관 대표들이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참여하고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평택항 탄소중립항만 조성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평택항 탄소중립 수소복합지구 조성은 정부의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국가기간산업 최대밀집지역인 평택항 일원을 CO2를 포집한 블루수소를 활용해 수소특화단지-수소도시-수소항만으로 구성된 대한민국 대표 탄소중립 수소복합지구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앞서 수소생산기지 및 수소교통복합기지 구축사업, 수소생산 국산화 기술개발사업 등 5개 사업 총 1103억원의 국가공모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현재 이를 기반으로 한국가스공사, 한국난방공사 등 에너지 공기업과 GS칼텍스 등 민간기업들은 향후 5년간 1조2000억원를 평택항에 투자하기로 했다.

시는 항만배후산업단지가 완공되어 기업들이 입주하면 3조8800억원의 경제유발효과와 5년간 2만5100명의 고용유발효과가 발생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국가기간산업을 이끌고 있는 평택항은 미래 에너지혁신과 성장의 중심이 되는 기후정의의 새로운 모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평택항 일대가 세계 최고 탄소중립항만으로 도약해 나갈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힘을 모아 개척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