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할 말 다한 셔먼 미 국무 부장관-왕이 중국 외교부장 회담

할 말 다한 셔먼 미 국무 부장관-왕이 중국 외교부장 회담

기사승인 2021. 07. 27. 0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무부 "셔먼, 중국의 국제질서 훼손, 인권탄압 비판"
"셔먼, 코로나19 기원 WHO 2차 조사, 중국 불허 우려 표명"
중국 측, 미국의 대중 적대 정책 열거, 시정 촉구
China US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26일 중국 톈진(天津)에서 진행된 회담에 앞서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국무부 제공 AP=연합뉴스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26일(현지시간) 중국이 규칙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훼손하고 있고, 홍콩·신장(新疆)·티베트 등에서 인권을 탄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에 대한 세계보건기구(WHO)의 2차 조사를 중국이 불허한 것에 우려를 표시했다.

셔먼 부장관은 이날 중국 톈진(天津)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외교담당 국무위원 등 중국 관리들을 만나 미국과 동맹 및 파트너의 가치와 이익에 배치되고, 국제 규칙 기반 질서를 훼손하는 일련의 중국 조치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고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이 전했다.

셔먼 부장관은 특히 홍콩에서의 반민주주의적인 탄압, 신장에서 계속되는 대량학살과 반인륜 범죄, 티베트에서의 학대, 언론 접근과 언론 자유 축소 등 인권에 대한 미국 우려를 제기했다고 국무부는 설명했다.

셔먼 부장관은 사이버공간, 대만해협, 동중국해 및 남중국해에서의 중국의 행위에 대한 미국의 우려도 전달했다.

아울러 중국에 억류돼 있거나 출국 금지된 미국 및 캐나다 시민들에 관한 사례를 제기하면서 중국 당국에 국민은 협상 카드가 아니라고 상기했다고 국무부는 밝혔다.

또 중국에서의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2단계 조사를 허용하지 않는 등 중국이 WHO와 협력하지 않으려는 것에 대한 우려를 거듭 표명했다.

다만 셔먼 부장관은 기후 위기, 마약 대응, 비확산, 북한·이란·아프가니스탄·미얀마 등 역내 우려를 포함한 글로벌 관심 분야 협력의 중요성도 언급했다고 국무부는 전했다.

셔먼 부장관은 왕이 국무위원 면담에 앞서 대미 업무 담당 차관급인 셰펑(謝鋒) 부부장을 만났다.

중국 측은 셔먼 부장관에게 미국의 대중 적대적인 정책을 일일이 제시하면서 시정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측이 셔먼 부장관에게 복수의 시정 리스트를 제시했다고 밝혔다.

리스트에는 △중국공산당 당원과 가족에 대한 미국 비자 발급 제한 철회 △당 지도부·관료, 그리고 정부 기관에 대한 제재 철폐 △중국 유학생 비자 제한 철회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 철폐 △공자학원에 대한 압력 중단 △중국 매체에 대한 규제 철폐△캐나다에 억류 중인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華爲)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에 대한 범죄인 인도 청구 철회 등이 포함됐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