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올림픽] 황선우, 자유형 200m 7위..뒷심 부족에 발목

2020 TOKYO OLYMPICS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합니다.
  • 6
  • 4
  • 10

대한민국 종합 16 위

전체 순위보기 >

[도쿄 올림픽] 황선우, 자유형 200m 7위..뒷심 부족에 발목

기사승인 2021. 07. 27.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선우, 한국 경영 선수로 9년만 결승행...메달은 실패
지난 25일 예선전서 한국·세계주니어 신기록 경신
[올림픽] 도쿄 물살 가르는 '수영 샛별' 황선우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 출전한 한국 황선우가 역영하고 있다. 황선우는 1분45초26의 기록으로 8명 중 7위에 자리했다./ 연합
황선우(18·서울체고)가 한국 수영선수로는 박태환(32)에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결승 무대에 올랐으나 아쉽게 7위를 기록했다.

황선우는 27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5초26의 기록으로 8명 중 7위에 자리했다.

한국 선수로는 2012년 런던 대회 박태환 이후 9년 만에 결승에 오른 황선우는 150m 구간까지는 줄곧 1위를 유지했으나 오버페이스를 한 듯 마지막 50m 구간에서 처지면서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이번 대회 200m 결선에 오른 8명 중 아시아인은 황선우 혼자였다. 단거리일수록 서양 선수들에게 더 유리한 수영 종목의 한계를 극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지난 26일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전에서 황선우는 1분45초53의 기록으로 2조 5위, 전체 16명의 선수 중 6위를 차지했다. 지난 25일에 치른 예선전에서는 1분44초62의 한국신기록 및 세계주니어신기록으로 전체 출전 선수 39명 중 1위에 올랐다.

올림픽 경영 종목 결승 진출은 한국 선수로는 2012년 런던 대회 박태환 이후 9년 만이다. 올림픽 경영 종목 출발대에 서 본 선수는 남유선(은퇴)과 박태환에 이어 황선우가 세 번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