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올림픽] ‘충격 탈락’ 진종오, 황제의 여정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2020 TOKYO OLYMPICS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합니다.
  • 6
  • 4
  • 10

대한민국 종합 16 위

전체 순위보기 >

[도쿄 올림픽] ‘충격 탈락’ 진종오, 황제의 여정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기사승인 2021. 07. 27. 12: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림픽] 진종오, '최선을 다했어'<YONHAP NO-1802>
진종오(오른쪽)가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단체전에서 1차전 통과에 실패한 뒤 추가은을 다독이고 있다. /연합
진종오(42·서울시청)는 아쉬움에 쓴 웃음만 지어보였다. 5번 출전한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와 은메달 2개를 수확했던 ‘사격 황제’도 결국 부담감을 이겨내지 못했다.

2020 도쿄 올림픽에서 화려한 비상을 꿈꿨던 진종오가 개인·단체전 두 차례 경기에서 모두 탈락하며 결국 메달을 추가하지 못하고 한국 올림픽 최다 메달 신기록 일보 직전에서 멈춰섰다.

진종오는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 본선 1차전에서 추가은(20·IBK기업은행)과 짝을 이뤄 출전해 합계 575점(추가은 286점, 진종오 289점)을 기록하며 8위와 동점을 이뤘다. 그러나 10점 획득 수에서 밀려 아쉽게 9위로 내려 앉았다. 8위 하니예흐 로스타미얀-자바드 포루기(이란)는 10점을 18개, 진종오-추가은은 13개 쐈다. 10점 5발 차이로 희비가 갈렸다.

앞서 진종오는 남자 10m 공기권총 개인전에서도 본선 15위(576점)에 머물러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개인전 탈락은 충격이었다. 올림픽 3연패를 달성했던 50m 권총만큼은 아니지만, 10m 공기권총도 내심 자신있던 종목이었다. 진종오는 2008 베이징에서 10m 공기권총 은메달을 땄고, 2012년 런던에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하지만 두 차례 경기에서 모두 결선 문턱을 넘지 못했다.

은퇴를 바라볼 나이에 노쇠화를 우려하는 시선도 있었다. 주변에선 은퇴도 종용했다. 그러나 도쿄 올림픽 무대에 당당히 섰다. 부족한 부분을 메우기 위해 마스크를 벗지 않고 야간훈련까지 감내하는 등 자신을 다그쳤다. 국가대표 선발 과정도 극적이었다. 지난 4월 선발전에서 1차전을 9위로 마친 데 이어, 4차전에서도 7위에 그쳐 도쿄행이 불발되는 듯했다. 그러나 마지막 5차전 마지막 발로 10점을 맞히며 극적으로 2위를 차지해 태극마크를 달았다.

지금까지 출전한 올림픽에서 처음으로 ‘노메달’이라는 성적을 받아 든 진종오는 2024 파리 올림픽을 향해 다시 시선을 돌릴 것으로 보인다. 이날 그는 대회장에서 퇴장하며 “아직까지 은퇴라는 단어를 떠올리고 싶지 않다”며 선수 생활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진종오가 선수로서 마지막 목표인 파리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 사선에 또 나설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