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ADD, 세계최초 우주발사체용 리오셀계 탄소섬유 개발 성공

ADD, 세계최초 우주발사체용 리오셀계 탄소섬유 개발 성공

기사승인 2021. 07. 27. 12: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주발사체 및 유도무기체계 추진기관 적용가능
사진자료_리오셀계 탄소섬유
국방과학연구소가 국내 제체기술로 개발한 리오셀계 탄소섬유. 이 제품은 우주발사체 및 유도무기체계의 추진기관에 핵심적으로 필요한 내열재료다./제공=ADD
국방과학연구소(ADD)는 세계 최초로 연속식 초고온 열처리 기술을 적용해 리오셀계 탄소섬유 제작 기술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에따라 한국은 우주발사체 및 유도무기체계의 추진기관에 핵심 요소인 내열재료를 자체 기술력으로 확보하게 됐다.

리오셀계 탄소섬유은 목재 펄프 기반의 셀룰로오스계 섬유를 탄화 공정을 통해 개발한 결과물로 3000℃ 이상의 고온 및 고압, 고속 조건에서 뛰어난 단열 및 열구조 기능을 갖추고 있다.

지금까지는 국내 기술력의 부재로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ADD는 지난 2017년부터 발사체 추진기관 운용에 필수적인 리오셀계 탄소섬유를 국내 기술로 독자적으로 개발하는 연구에 착수해 리오셀계 탄소섬유 제조에 필요한 촉매 화합물 함침 및 초고온 연속식 흑연화 열처리 기술을 이번에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촉매 화합물 합침 및 초고온 연속식 흑연화 열처리 기술은 목재 펄프에서 추출한 리오셀계 섬유가 고온을 가하는 과정 중에 타버리지 않도록 화합물 처리를 한 후, 섬유의 탄소 함유율이 99% 이상 되도록 2200℃ 이상의 고온에서 불순물을 제거하는 열처리 과정을 거치는 제조 공정을 말한다.

이번에 ADD가 개발한 기술은 우주발사체 및 유도무기체계의 추진기관에 적용되는 내열부품인 리오셀계 탄소섬유의 기술적 독립을 이루어낸 성과로 향후 세계 우주 발사체 사업을 겨냥한 해외 수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ADD는 “발사체 추진기관에 적용되는 모든 내열재료의 완전한 국산화를 목표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며 “핵심 장비의 국산화와 초단열 내열부품 개발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는데 연구를 집중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