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제2차 공공기관 조속이전 촉구결의안 채택

기사승인 2021. 07. 27. 15: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대영 의원 대표발의 '충남혁신도시 완성 위한 공공기관 조속 이전 촉구 결의안' 채택
내포 김관태 기자 = 김대영 충남도의원이 충남혁신도시 완성과 지역성장거점 육성을 위해 조속한 제2차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을 강력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충남도의회는 27일 제33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충남혁신도시 완성을 위한 공공기관 조속 이전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김대영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결의안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침체된 충남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중요 성장동력이 될 제2차 공공기관 이전에 있어서 충남도 특성을 감안한 더 많은 수도권 공공기관의 우선적인 이전을 촉구한 것이 핵심이다.

김 의원은 “제2차 공공기관의 선도적 이전은 환황해권 중심도시인 충남혁신도시 완성 및 분권형 균형발전의 핵심지대로 도약하기 위한 더 이상 망설이거나 주저해서는 안될 도민의 준엄한 명령”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해 10월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획기적인 결단으로 뒤늦게 충청남도와 대전을 혁신도시로 추가 지정했으나 지정 이후 어떠한 후속조치도 이뤄지지 않아 충남도민의 희망고문이 되버린 지 오래다.

김 의원은 “전국 10개 혁신도시와 비교하면 충남은 아직까지 이전 할 공공기관이 결정되지 않아 각종 정부 지원에서 제외되고 있다”며 “정부는 제2차 공공기관 이전을 시행함에 있어 세종시 분리출범으로 인한 기회 회복은 물론 충남의 특성에 부합한 수도권 공공기관이 후발주자인 충남혁신도시에 우선적으로 이전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실제로 충남도는 △탄소중립 선도를 위한 탄소중립 기능군 △국가기간산업 위기극복을 위한 산업 R&D 기능군 △문화권중흥과 공공체육거점 확산을 위한 문화체육 기능군인 3대 발전테마별로 구분해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도의회는 결의안을 청와대와 국회, 각 정당 등에 발송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