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JB금융, 상반기 당기순이익 2784억원…역대 최대 실적

JB금융, 상반기 당기순이익 2784억원…역대 최대 실적

기사승인 2021. 07. 27. 16: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은행 성장, 비은행 약진 .… 당기순이익 전년동기대비 47.9%↑
수익성 지표 3년 연속 업종 최고 수준 달성
clip20210727164019
/제공=JB금융지주
JB금융지주가 올해 상반기 누적 당기순이익(지배지분 기준) 2784억원을 시현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47.9% 증가한 실적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반기 실적을 경신했다. 올해 2분기 기준 당기순이익(지배지분)은 1461 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59.2% 증가한 수치다.

수익성 지표도 업계 최고 수준이다. 지배지분기준 ROE(자기자본대비순이익률)는 14.5%, ROA(자산대비순이익률)는 1.07%를 기록했다. 또한, 경영 효율성 지표인 영업이익경비율(CIR)은 42.8%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건전성 지표인 보통주자본비율(잠정)은 전년동기대비 0.14% 포인트 상승한 10.51%로 집계됐고, BIS비율(잠정) 역시 13.46%로 좋은 수준이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동 기대비 0.07% 포인트 개선된 0.65%, 연체율은 전년동기대비 0.05% 포인트 개선된 0.59%를 달성했다. 대손비용률은 전년동기대비 0.15% 포인트 개선된 0.26%를 기록했다.

JB금융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경영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그룹 전 계열사가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을 바탕으로 견고한 실적을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특히 은행 자회사들은 안정적인 순이익 추세를 이어갔다. 전북은행(별도기준)은 전년동기대비 32.6% 증가한 775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했고, 광주은행(별도기준)은 전년동기대비 20.8% 증가한 1037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비은행 자회사도 순이익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비은행 성과를 이끈 JB우리캐피탈(연결기준)은 전년동기대비 95.1% 증가한 107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그룹 전체 순익 성장에 기여했다. JB자산운용(별도기준) 역시 25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