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 케냐 꺾고 올림픽서 첫 승리

2020 TOKYO OLYMPICS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합니다.
  • 6
  • 4
  • 10

대한민국 종합 16 위

전체 순위보기 >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 케냐 꺾고 올림픽서 첫 승리

기사승인 2021. 07. 28. 0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연경·김희진 코트 좌우서 대활약
[올림픽] 기뻐하는 여자 배구대표팀
김연경, 박정아, 정지윤 등이 27일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예선전 한국-케냐 경기에서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케냐를 꺾고 도쿄 올림픽 첫 승리를 거머 쥐었다.

한국은 27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A조 케냐와의 2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14 25-22 26-24)으로 승리했다.

지난 25일 브라질과의 1차전에서 0-3으로 졌지만 한국은 케냐에게 첫 승을 수확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김희진이 20점으로 기선을 제압했고, 주장 김연경이 16점으로 가세했다. 한국은 경기 초반 케냐의 강한 공세에 밀려 1-5로 뒤지며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 그러나 좌우 김연경과 김희진의 연속 득점으로 6-6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이후 양효진이 블로킹과 김연경의 득점이 차례로 터지며 판세를 뒤집었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김희진의 공격과 박정아의 블로킹 등을 묶어 순식간에 16-9까지 달아났고, 김희진의 서브가 득점까지 이어져 초반 승기를 잡았다.

한국은 24-14에서 김수지의 서브에이스로 첫 세트를 가볍게 가져갔다. 2세트에서도 한국은 날카로운 서브로 상대 리시브를 흔들며 리드를 지켰다. 김연경과 김희진의 좌우에서 굉장한 기량을 발휘해 초반부터 앞서갔고, 김연경의 서브득점으로 8-4로 달아났다. 일방적인 분위기 속에 12-5까지 리드를 잡았던 한국은 케냐의 반격에 14-10까지 추격을 내주며 주춤했다. 그나마 위기의 순간 김희진의 쳐내기로 한숨을 돌렸다.

한국은 고비마다 김연경과 김희진의 스파이크로 앞서나갔고, 23-21에서 김수지의 이동공격으로 세트포인트에 도달했다. 이어 상대 서브범실로 2번째 세트까지 따냈다. 3세트에서도 리드를 지켜 13-10으로 앞섰다. 김연경의 스파이크와 상대 범실을 묶어 17-14로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한국은 20-19에서 춤바에게 공격을 내주며 동점을 허용했다. 김연경의 공격 범실로 21-22로 오히려 밀렸다.

그럼에도 한국은 김연경의 블로킹으로 경기를 재차 뒤집었다. 한국은 뒷심서 힘을 더 발휘했다. 24-24 듀스에서 김연경의 오픈으로 매치포인트에 도달한 한국은 양효진의 블로킹으로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한국은 29일 도미니카공화국과 오전 11시5분 같은 장소에서 A조 3차전을 갖는다. 조별리그 통과를 위해서는 반드시 승리를 따내야 하는 경기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