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측 “文정부, 집값 급등 책임 국민께 전가…숨 막힌다”

윤석열 측 “文정부, 집값 급등 책임 국민께 전가…숨 막힌다”

기사승인 2021. 07. 28. 15: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산 자갈치 방문한 윤석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오후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연합
야권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28일 정부의 부동산 관련 합동브리핑에 대해 “왜 애꿎은 국민께 부동산 참사의 책임을 전가하느냐”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같이 지적한 뒤 “집값 급등의 정부 실패는 외면한 채, 되레 국민께 책임을 전가한 문재인 정부의 적반하장 태도에 숨이 막힌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집값을 잡겠다던 문재인정부의 말을 믿고, 현 정권 초기 주택을 매도했던 분들은 돌이킬 수 없는 재산상 피해를 입었다”며 “3기 신도시 조성 이후 분양을 기다리며 주택 구입을 미뤘던 분들은, 시간이 흐를수록 터무니없이 올라가는 집값을 지켜보며 어떤 마음이었을지 감히 상상하기조차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엇 하나 문재인정부의 책임이 아닌 것이 없다. 특히 예측 가능성을 토대로 중장기적 신뢰를 구축해야 할 부동산 정책을 손바닥 뒤집듯이 바꿔가며 땜질 대책을 일삼아온 문재인정부에 그 어떤 말로 책임을 묻더라도 결코 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김 대변인은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이런 정부의 책임은 외면한 채, ‘국민께 드리는 말씀’의 브리핑을 통해 부동산 시장 불안정의 책임을 국민께 전가시켜버렸다”며 “무려 스물 여섯번의 부동산 대책을 내고도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정부의 무능도 큰 문제이지만, 정책 실패의 책임을 회피하는 오늘의 모습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조차 저버린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부동산 문제로 고통받는 국민의 현실과 조금이라도 공감하려는 의지가 있다면, 지금이라도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잘못된 정책을 고쳐나가는 책임있는 행동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