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측 “캠프에 삼부토건 관련자 전혀 없어…이재명캠프, 가짜뉴스 올라타”

尹측 “캠프에 삼부토건 관련자 전혀 없어…이재명캠프, 가짜뉴스 올라타”

기사승인 2021. 07. 28. 17: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석열. 자갈치시장 상인 간담회 참석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오후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연합
야권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28일 이재명 경기지사 측을 향해 “가짜뉴스 올라타기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삼부토건 관계자의 친인척이 윤석열 예비후보 캠프에 참여하고 있다는 (이 지사 캠프) 전용기 대변인의 의혹제기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캠프에는 삼부토건 관련자 및 친인척이 전혀 참여하고 있지 않음을 분명히 확인한다”며 “삼부토건의 현재 대표는 오히려 더불어민주당의 당 대표를 지내고, 문재인정부의 총리를 지낸 이낙연 대선 후보의 동생인 이계연씨로 알려져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얼마 전 이 지사는 ‘친인척·측근이 혜택을 보던 후보를 검증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이낙연 후보를 연상케 한 공세를 펼친 바 있는데, 바로 그 때 언론에서는 문재인정부에서 잇달아 SM삼환 대표, 삼부토건 대표를 잇달아 맡았던 이낙연 후보의 동생 문제를 언급한 바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혹시 이재명 캠프에서 시중에 도는 가짜뉴스의 사실 확인 없이 삼부토건을 꺼내 든 이유가 치열한 당내 경쟁을 벌이고 있는 이낙연 후보를 견제하기 위한 것은 아닌지 되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김 대변인은 “이미 거듭 밝힌 바와 같이, 윤 후보는 골프접대를 받은 사실 자체가 없고, 삼부토건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은 모두 오보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소한의 사실관계 확인에 입각해 정치적 주장에 나설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