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피해액 9500만원”…‘저금리 대출’ 미끼로 접근한 보이스피싱 일당 검찰 송치

“피해액 9500만원”…‘저금리 대출’ 미끼로 접근한 보이스피싱 일당 검찰 송치

기사승인 2021. 07. 29. 11: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초서
서울 서초경찰서 전경 /아시아투데이DB
저금리 대출을 미끼로 사람들에게 접근해 돈을 송금하도록 한 보이스피싱 일당이 검찰에 넘겨졌다.

29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보이스피싱 콜센터를 운영하며 “정부 주도의 저금리 대출로 갈아타게 해주겠다”며 피해자들에게 접근한 30대 남성 A씨 등 총책 2명을 사기, 범죄단체조직,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지난달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콜센터 관리책과 텔레마케터 등 직원 18명은 불구속 상태로 송치했다. A씨 등은 2년 전 서울 광진구에 콜센터를 차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저금리 대출을 받기 위해 기존의 부채를 상환해야 한다는 명목으로 자신들에게 돈을 송금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 규모는 약 9500만원이다.

경찰은 관련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추가 범죄가 있었는지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