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가구 중 1가구 ‘나 혼자 산다’…20대 비중 가장 높아

3가구 중 1가구 ‘나 혼자 산다’…20대 비중 가장 높아

기사승인 2021. 07. 29. 13: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도별 1인가구규모
연도별 1인 가구 규모 / 자료=통계청
우리나라 3가구 중 1가구는 1인 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20대의 1인 가구 비중이 가장 높았다.

통계청은 29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인구주택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11월 1일 기준) 우리나라의 총가구 수는 2148만 가구로 1년 전과 비교해 59만(2.8%) 가구 증가했다.

1인 가구(31.7%)가 가장 많았다. 이어 2인 가구(28.0%), 3인 가구(20.1%), 4인 가구(15.6%), 5인 이상 가구(4.5%)가 뒤를 이었다. 1인 가구와 2인 가구를 합하면 비중이 60%에 육박했다.

가구원 수별로 보면 1인 가구는 전년대비 1.5%포인트 증가했다. 2000년(15.5%)과 비교하면 2배 증가한 수준이다. 2인 가구 역시 0.2%포인트 늘었다. 반면 3인 가구는 0.7%포인트, 4인 가구는 0.6%포인트, 5인 이상은 0.5%포인트 감소했다.

1인 가구를 연령대로 보면 20대 1인 가구(19.1%)가 가장 많았다. 이어 70세 이상(18.1%), 30대(16.8%) 순이다.

지역별 1인 가구 비율을 보면 대전이 36.3%로 가장 높고, 경기가 27.6%로 가장 낮았다.

주택은 1853만호로 전년보다 40만호(2.2%) 증가했다. 아파트가 62.9%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단독주택은 21.0%, 연립·다세대는 14.9%를 차지했다.

주택이 가장 많이 증가한 시도는 경기로 14만호가 증가했다. 증가율이 가장 높은 시도는 세종(3.5%)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고령자가 있는 가구는 586만6000가구로 1년 전보다 26만8000가구(4.8%) 증가했다. 고령자만 있는 가구는 296만5000가구로 일반가구의 14.2%에 달했다.

미성년자녀가 있는 가구는 494만9000가구, 영유아 자녀가 있는 가구는 168만9000가구로 전년대비 각각 2.5%, 5.8% 감소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