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기문, IBK기업은행 본점 방문…창립 60주년 축하

김기문, IBK기업은행 본점 방문…창립 60주년 축하

기사승인 2021. 07. 29.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왼쪽부터) 윤종원 IBK기업은행장과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이 29일 서울 중구에 있는 IBK기업은행 본점에서 기업은행 창립 60주년을 축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중기중앙회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29일 서울 중구에 있는 IBK기업은행 본점을 방문해 기업은행 창립 60주년을 축하하고 코로나19 팬데믹 위기 속에서 중소기업 금융지원 노력에 감사와 격려의 메세지를 전달했다.

기업은행은 1961년 8월 1일에 설립돼 올해로 창립 60주년을 맞았으며 그동안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지원했다. 특히 IMF 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 등 경제위기 때마다 중소기업의 버팀목 역할을 해왔다. 이번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도 초저금리 특별대출, 대출 만기 연장 등 중소기업·소상공인 유동성 위기 극복에 큰 도움이 됐다.

기업은행은 중소기업·소상공인 초저금리 코로나 특별대출 시행으로 총 7조8064억원(26만7000건)을 공급했다. 중소기업 대출만기연장 관련, 기존대출 만기연장은 78조700억원(29만건)을 만기 연장했으며 이자유예는 1조5000억원(3700건)을 지원했다. 또한 IBK기업은행은 신용등급 6등급 이하의 저신용자에게도 자금지원을 실시해 우량 기업들이 일시적 자금절벽으로 흑자도산하지 않도록 지원했다. 그 외에도 ‘착한임대인’ 운동을 통한 임차료 경감, 방역물품 지원, 식료품 제공 등 다양한 지원책을 통해 코로나 위기극복에 동참했다.

김 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기업은행의 그간의 중소기업·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노력에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 동반자로서 중소기업·소상공인 혁신성장과 위기극복의 든든한 버팀목이 돼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