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올림픽] 한국야구, 양의지 몸 맞고 끝내기...힘겨운 승리

2020 TOKYO OLYMPICS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합니다.
  • 6
  • 4
  • 10

대한민국 종합 16 위

전체 순위보기 >

[도쿄 올림픽] 한국야구, 양의지 몸 맞고 끝내기...힘겨운 승리

기사승인 2021. 07. 29. 22: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스라엘 꺾고 연장전서 승리
[올림픽] 양의지 '내가 끝냈어!'
한국 야구 대표팀은 29일 일본 도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이스라엘과의 경기 중 연장 10회말 승부치기 2사 만루 상황 때 양의지의 몸에 맞는 공으로 승리하자 한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
한국 야구가 연장 혈투 끝에 이스라엘을 꺾고 짜릿한 승리를 따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29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B조 1차전에서 이스라엘에 6-5, 연장 10회말 끝내기 승리를 이뤘다.

한국은 정규이닝에서 홈런 3방을 허용하는 등 고전했고, 끝내 승부는 연장까지 흘렀다. 도쿄 올림픽 야구는 연장 10회부터는 주자를 1, 2루에 놓고 공격을 시작한다. 5-4로 앞선 9회초 1사 후 라이언 라반웨이에게 동점 홈런을 허용한 오승환(39·삼성 라이온즈)은 10회초 역투로 상황을 극복했다.

무사 1, 2루에서 미치 글레이저와 스콧 버첨을 연속 삼진 처리하더니, 이날 선제 홈런을 친 ‘전직 빅리거’ 이언 킨슬러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한국은 2루에 대주자 박건우(31·두산 베어스), 1루에 오재일(35·삼성)을 놓고 10회말 공격을 시도했다. 황재균(34·kt wiz)은 차분히 희생번트를 성공해 주자를 3루와 2루에 보냈다.

이어 1사 2, 3루에서 오지환(31·LG 트윈스)은 3루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허경민(31·두산)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10회말 2사 만루, 이스라엘 제러미 블리치의 초구가 양의지(34·NC 다이노스)의 몸을 스쳤다. 몸에 맞는 공으로 긴 승부가 끝났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