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메디포스트, 주사형 무릎골관절염 치료제 국내 임상 2상 신청

메디포스트, 주사형 무릎골관절염 치료제 국내 임상 2상 신청

기사승인 2021. 07. 30. 0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메디포스트는 주사형 무릎 골관절염 치료제 ‘SMUP-IA-01’의 임상 2상 시험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메디포스트는 경증 및 중등증의 무릎 골관절염 환자 90명을 SMUP-IA-01 저용량·중용량 투여군 및 위약군 3개 집단으로 나눠 무릎 관절강에 1회 주사할 예정이다. 이후 1년간 관찰해 안전성과 임상증상 개선 등 유효성을 평가하고 임상 3상 시험을 위한 최적의 용량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메디포스트 로고
앞서 메디포스트는 올해 3월 국내 임상 1상 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평균연령 69.3세인 고령의 경증 및 중등증 무릎 골관절염 환자 12명을 같은 방식으로 3개 집단으로 나눠 SMUP-IA-01을 1회 주사 투여했다. 6개월간 평가한 결과, 우수한 안전성과 무릎 통증 완화 및 관절 기능 개선을 확인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SMUP-IA-01는 메디포스트의 세포선별, 대량배양, 장기 냉동보관 기술이 집약된 줄기세포 플랫폼 기술(SMUP-Cell)이 적용된 주사형 무릎 골관절염 치료제다. 메디포스트는 국내 임상을 통해 확인된 안전성과 유효성 데이터를 바탕으로 올해 4분기 중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임상 허가 신청 전 회의(Pre-IND)를 신청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