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충무공 이순신 약무호남 시무국가 발자취 재조명

기사승인 2021. 07. 30. 14: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진왜란 연구회, 정유재란 격전지 순천왜성 답사
전남도의회
전남도의회 ‘임진왜란 연구회’가 중간보고회가 끝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명수(나주2), 조광영(해남2),이광일(여수1),임종기(순천2),노기욱교수, 임동규 정사연회장, 김용철 박사,신민호(순천6)의원./제공=전남도의회
남악 이명남 기자 = 전남도의회 ‘임진왜란 연구회’는 연구회가 추진 중인 용역에 대한 중간보고와 순천왜성 현장답사를 실시했다.

30일 전남도의회에 따르면 이번 보고회는 충무공 이순신의 병참 활동과 호남 민초들의 구국 정신에 관한 우리 지역 문화유산 발굴 및 전남 지역의 역사를 재조명하기 위해 마련했다.

연구회는 전남대학교에 ‘약무호남 시무국가의 발자취를 찾기’ 연구 용역을 의뢰해 충무공 이순신의 병참활동 유적지를 역사적 고증을 거쳐 지역관광자원이나 역사교육자료로 활용하는 방안을 제안할 계획이다.

‘약무호남 시무국가(若無湖南 是無國家)’는 호남이 없으면 국가도 없다는 뜻의 충무공 이순신의 어록이며 순천왜성은 정유재란 때 일본군이 주둔하면서 조선과 명나라 연합군이 대치하며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곳으로 동아시아 전쟁의 역사적 가치가 높은 곳이다.

전남대 노기욱 교수는 “순천왜성은 한·중·일 3개국이 대립한 격전지로 세계평화와 공동번영의 역사의 교육장소로 활용해야한다”며 “국내 관광객은 뿐만 아니라 중국과 일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체계적인 정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종기 의원은 “국가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치열하게 싸웠던 호남 민초들의 역사를 바로 세워야 한다”며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의 유적지를 역사교육 및 체험의 장으로 마련해 전남도민들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임진왜란 연구회’는 임진왜란 당시에 호남의 구국활동을 연구해 호남의 문화유산 발굴과 애국정신을 재조명하기 위해 구성한 의원 연구단체로 연구용역과 현장답사를 실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연구회 회원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임종기(순천2), 이광일(여수1), 이동현(보성2), 사순문(장흥1), 최명수(나주2), 이상철(곡성), 한근석(비례), 조광영(해남2), 이철(완도1), 신민호(순천6), 이현창(구례) 의원 11명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