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우즈벡 유아교육전문가 역량강화 ‘온라인 연수’ 운영

기사승인 2021. 07. 30. 14: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즈벡 교육참여 연수생
순천향대학교는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온라인 ‘유아교육전문가 역량강화’ 연수를 진행했다. /제공=순천향대학교
아산 이신학 기자 = 순천향대학교는 국제개발협력센터가 7월 12일부터 30일까지 우즈베키스탄 현지 연수생 21명을 대상으로 ‘유아교육전문가 역량강화’를 위한 온라인 연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우즈베키스탄 유아교육전문가 역량강화 연수’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으로부터 위탁받아 오는 2023년까지 3년 과정 진행되는 사업이다.

사업은 아동중심 유아교육 관련 역량강화 연수를 통해 우즈베키스탄 현지 유아의 전인발달과 통합적 역량 향상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사업 1차년도인 올해는 아동중심 교육을 위한 환경 및 교육과정 실행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아동중심 놀이 환경 및 교육과정’을 주제로 온라인 연수를 진행했다.

연수 대상은 현지 유치원 원장과 교사·행정가 등 유아교육 전문가 연수생 21명으로 아동중심 유아교육 관련 강의를 온라인으로 수강하고 실습하며 간담회·팀별 과제 등을 수행했다.

우즈베키스탄 유아교육 현장은 교사자격증 제도를 채택하지 않고 기획자가 프로그램을 조직하고 교과별 강사가 수업을, 담임교사가 유아보호와 생활지도를 담당하는 형태로 운영되고 있어 통합적 아동발달에 중점을 둔 혁신적 아동중심 교육 실천을 지원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현재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교육분야에 대한 높은 관심을 가지고 교육 접근성 및 참여, 교육의 질 관리를 정책 우선순위로 두고 개선 중에 있으며, 실제로 현지 유아교육과정 중 ILK Kadam(일카담)은 한국의 3~5세 연령별 누리과정을 모델로 하고 있다.

사업 책임자인 고영미 유아교육과 교수는 “이번 1차년도 온라인 연수에 이어, 2차년도에는 아동중심 평가 및 연계를 주제로 한 초청 연수를, 3차년도는 교원 전문성 개발을 위한 현지 연수를 계획하고 있다”며 “KOICA의 후원으로 순천향대가 3년 동안 시행하는 이 사업을 통해 우즈베키스탄 유아교육 전문가의 역량 강화뿐만 아니라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유아교육 전문가 간 네트워크 활성화를 통해 양국의 유아교육이 동반 성장해 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수에 참여한 Dilafruz Inoyatova 타슈겐트 공립 유치원장은 “한국의 문화와 사고방식은 우즈베키스탄과 매우 유사하기 때문에 평소 한국의 유아교육에 대해 알고 싶었는데 이번 연수를 통해 한국의 선진 유아교육 시스템을 배울 수 있어 좋았다”며 “연수기간 동안 배운 것을 국가 유아교육 프로그램인 ILK KADAM의 개선을 위한 실제에 적용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순천향대는 △우즈베키스탄 유아교육전문가 역량강화사업 △개도국 개발협력인재 양성사업 △우즈베키스탄의 기술기반 창업촉진센터 역량강화사업 △이종욱 펠로우십 학위과정 등의 국제개발협력 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글로벌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고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