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올림픽] ‘천재 궁사’ 안산, 결승행 진출...양궁 3관왕 도전

2020 TOKYO OLYMPICS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합니다.
  • 6
  • 4
  • 10

대한민국 종합 16 위

전체 순위보기 >

[도쿄 올림픽] ‘천재 궁사’ 안산, 결승행 진출...양궁 3관왕 도전

기사승인 2021. 07. 30.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림픽] '이제 1승 남았다'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미국의 매켄지 브라운을 상대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한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
여자 양궁 안산(20·광주여대)이 결승에서 승리를 따내면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을 차지한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준결승전에서 매켄지 브라운(미국)을 슛오프 끝에 6-5로 제압했다.

안산은 첫 세트를 28-29로 내줬으나 2~3세트 6발을 전부 10점을 기록하며 천재성을 보이며 세트점수 4-2 역전을 만들었다.

상대 선수인 브라운도 매서웠다. 안산이 4세트 첫발을 8점에 쏘며 잠시 흔들린 가운데 브라운이 보란 듯 10점만 3방을 쏴 세트점수 4-4로 균형을 맞췄다.

5세트에서 28-28로 우열을 가리지 못한 두 궁사의 치열한 승부는 결국 슛오프에서 갈렸다. 선공을 펼친 안산이 10점을 쏘고 이어진 브라운의 화살이 9점에 맞으면서 안산이 결승 티켓을 거머 쥐었다.

안산은 강채영을 8강에서 꺾은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 오후 4시 45분 금메달을 놓고 마지막 메달 사냥에 나선다.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2개의 금메달을 목에 건 안산은 개인전 결승전에서도 승리하면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이 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