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올림픽] 韓양궁 2연속 전 종목 석권 불발, 김우진 8강 탈락

2020 TOKYO OLYMPICS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합니다.
  • 6
  • 4
  • 10

대한민국 종합 16 위

전체 순위보기 >

[도쿄 올림픽] 韓양궁 2연속 전 종목 석권 불발, 김우진 8강 탈락

기사승인 2021. 07. 31. 1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림픽] 괜찮아 수고했어<YONHAP NO-1828>
김우진(오른쪽). /연합
올림픽 두 개 대회 연속 양궁 전 종목 석권에 도전했던 한국 양궁이 꿈을 이루지 못했다. 마지막 주자 김우진(29·청주시청)이 8강에서 대만 선수에게 덜미를 잡히며 2020 도쿄 올림픽 일정을 마무리했다.

김우진은 31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끝난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8강전에서 당즈준(대만)에게 4-6(28-28 27-29 28-27 28-28 27-28)으로 패했다.

김우진은 전 종목 금메달 석권의 마지막 남은 퍼즐이었다. 한국은 앞서 혼성 단체전과 남녀 단체전·여자 개인전에서 금메달 4개를 휩쓸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양궁 전 종목을 가져왔던 한국은 그러나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이날 김우진은 당즈준과 대접전을 벌였다. 1세트부터 당즈준과 나란히 ‘10-9-9’를 쏘며 동점으로 1점씩 점수를 나눠가졌다. 이어진 2세트에서는 28점을 기록한 당즈준에게 김우진이 1점을 뒤지면서 1-3으로 리드를 당했다.

3세트 들어 집중력이 살아난 김우진은 28점으로 이겨 동점을 만들었다. 4세트는 다시 둘이 1점씩 나눠가졌다.

그러나 김우진은 운명의 5세트에서 부진했다. 김우진이 흔들리며 27점을 쏜 반면 당즈준은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28점을 거둬 승리했다. 최종 스코어 4-6이 되며 김우진은 8강 탈락이 확정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