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국무부 “대북제재 결의안 이행 촉구 할 것”… 김여정 훈련취소 압박에 반격

미 국무부 “대북제재 결의안 이행 촉구 할 것”… 김여정 훈련취소 압박에 반격

기사승인 2021. 08. 03. 12: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당 정치국 회의에서 비판 토론하는 김여정
김여정 북한노동당 제1부부장./ 연합
미국 국무부가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관련 화상 장관회의에서 대북제재와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결의안 이행 촉구 문제를 꼽았다.

미 국무부는 오는 6일까지 열리는 ASEAN 화상회의 관련 언론 브리핑과 관련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아세안과 관련한 5건의 화상 장관호의에 참석한다며 2일 이같이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블링컨 장관이 남중국해에서 항행의 자유 지지와 긴급한 지역 문제에 관한 미국의 입장을 강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하는 대중국 견제 정책의 일환이다.

그는 유엔 안보리 대북결의안의 완전한 이행을 촉구하며 아세안 회원국에 역내 긴급한 지역 문제의 하나로 들었다. 대북제재의 철저한 이행을 이들 국가에 강조하는 발언이다. 대북제재의 철저한 이행은 국무부가 줄곧 강조해온 원칙론으로 남북대화가 재개되는 분위기 속에서도 대북제재의 철저한 촉구가 계속되는 모양새다.

특히 같은 기간에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엔 북한이 참여할 가능성도 제기돼 북한이 어떤 반응으로 나올지 주목된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1일 담화에서 “북남관계의 앞기을 더욱 흐리게 할 수 있다”며 전면 취소를 요구하면서 통신선 복원과 함께 대남·대미 압박에 나서고 있다.

이번 프라이스 대변인의 발언이 김 부부장의 압박에 굴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로 읽히는 까닭이다. 미국은 여전히 북한에게 조건 없이 대화에 나서라는 메시지를 발신하고 있는 만큼 북한의 향후 대응에 따라 멈춰진 한반도의 시계가 다시 돌아갈지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