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김연경 거론한 이재명 직격…“정치에 이용하지 말라”

황교안, 김연경 거론한 이재명 직격…“정치에 이용하지 말라”

기사승인 2021. 08. 04. 15: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은 욕 전문…김연경과 동일 선상 거론 가당치 않다"
황교안, 부동산 정책간담회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국회사진취재단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자신과 국가대표 배구팀 김연경 선수를 함께 거론한 데 대해 “결전을 앞둔 국가대표 선수를 그냥 마음속으로 응원만 하면 되지 왜 정치에 끌어들여 이용하려 하나”라고 비판했다.

황 전 대표는 4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갖다 붙일 것을 붙이라”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 자신의 SNS에 ‘근거 있는 당당함’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게시물에는 경기 중 주먹을 불끈 쥐며 포효하는 김연경 선수의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도 함께 올렸다.

이 지사는 도쿄 올림픽에서 대표팀 승리를 이끌고 있는 김연경 선수를 칭찬하면서 그를 닮고 싶다고 밝혔다.

황 전 대표는 “김연경 선수는 후배에게 욕먹고 굴욕을 당해도 본인의 실력만으로 나라를 빛낸 선수다”라며 “이 지사는 욕이 전문인데 동일 선상의 거론은 가당치 않다”고 직격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