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4차 한·미 우주정책대화 개최, 우주 안보위협 대응 방안 논의

제4차 한·미 우주정책대화 개최, 우주 안보위협 대응 방안 논의

기사승인 2021. 08. 11. 1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국서 제4차 우주정책대화 개최
박일 외교부 원자력비확산외교기획관(오른쪽)과 에릭 데사텔즈 미국 국무부 군축검증이행국 부차관보 대행이 지난 10일 국무부에서 열린 ‘제4차 한미 우주정책대화’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한·미 외교당국이 우주분야 안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외교부는 10일(현지시간) 열린 제4차 한·미 우주정책대화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우주정책대화는 우주에서 점차 늘어나고 있는 안보 위협에 공동으로 대처하고 관련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2015년 1월 발족했다.

우리 측은 박일 원자력비확산외교기획관이 대표로 참석했다. 박 기획관은 에릭 데사텔즈 국무부 군축검증이행국 부차관보 대행과의 회의에서 우주시대를 맞아 민관군 차원의 포괄적이고 유기적인 우주 안보 관련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양측은 우주의 평화적 이용과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우주 환경 조성을 저해하는 위협 요인을 공유하고 이를 막기 위한 다자 규범 마련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박 기획관은 우주 물체의 추락과 충돌 위치를 파악하고 분석하는 능력을 의미하는 우주상황인식 분야 협력 강화 방안도 논의했다.

이날 대화에선 제5차 정책대화를 다음해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또 대화 정례화를 통해 우주 분야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박 기획관은 방미 계기 엘리엇 강 국무부 비확산 담당 차관보 대행, 데이비드 하이젠가 에너지부 핵안보청 수석부청장보, 레지나 갤러 국가안보회의(NSC) 핵안보 담당 국장 등을 만나 군축비확산, 원자력, 핵안보 관련 협력 확대 방안도 논의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