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러시아 북한대사 “한반도 평화는 주한미군 철수해야 가능”

러시아 북한대사 “한반도 평화는 주한미군 철수해야 가능”

기사승인 2021. 08. 12.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러시아 타스 통신과의 인터뷰서 연합훈련 맹비난
"한국에 배치된 미국 군대와 군사 장비 철수해야"
북한 조선중앙TV, 김영철 통전부장 대남 담화 보도
북한 노동당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11일 발표한 대남 담화가 북한 주민들이 보는 조선중앙TV를 통해서도 보도됐다./ 연합
러시아 타스 통신은 11일 신홍철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가 한반도 평화는 주한미군이 철수해야만 가능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날 신 대사는 인터뷰에서 “한반도의 평화를 이루기 우해서는 먼저 미국이 한국에 배치된 공격적인 군대와 군사 장비를 철수해야 한다”며 “현재 상황은 말이 아닌 실질적인 힘만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를 담보할 수 있음을 확인시켜준다”고 말했다.

그는 미군이 지속적으로 주둔하는 한 한반도의 상황이 주기적으로 악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외부의 압력을 저지할 수 있는 병력을 강화하는 것만이 북한의 핵심 전략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의 외교 원칙인 ‘강대강, 선대선’ 원칙에 따라 대할 것을 다시 강조했다.

신 대사는 연합군사훈련에 대해 미국이 외교적 방법에 방점을 둔 것처럼 말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고 비판했다. 미국의 공격적인 군사훈련 강행으로 국제사회의 한반도 정세에 대한 관심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해석이다. 그는 미국 정부가 강조하는 조건 없는 대화나 외교적 방법 같은 발언은 위선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신 대사는 연합훈련에 대해 북한이 반복적으로 주장하는 ‘침략 전쟁연습’, ‘예방 타격’의 성격이 짙다고 지적했다. 통신에 따르면 신 대사는 미국에 대항하기 위해 러시아와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