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종건 외교1차관, 14일부터 아프리카 3개국 방문

최종건 외교1차관, 14일부터 아프리카 3개국 방문

기사승인 2021. 08. 12. 18: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어스테핑 하는 최종건 외교부 1차관
최종건 외교부 1차관./ 사진=외교부
외교부가 아프리카 외교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14일부터 21일까지 아프리카 3개국을 찾아 개발협력 등 관련 논의를 진행한다.

외교부는 12일 최 차관의 아프리카 일정을 밝히며 북서아프리카의 핵심 국가들을 찾는다고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차관급이 아프리카를 방문하는 것은 처음이다.

첫 방문지는 모로코다. 최 차관은 모로코를 방문해 유럽과 아프리카를 연결하는 삼각 개발협력을 논의한다. 모로코는 아프리카 최초의 상주 대사관 개설국으로 다음해 수교 60주년을 맞는다. 모로코는 정치가 안정돼 있고 노동력이 우수해 역내 제조업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자동차와 항공 분야에서 강점을 지닌 국가다.

세네갈은 서아프리카의 대표적인 민주주의 국가다. 또 차기 아프리카연합(AU) 의장국으로 오는 12월 서울서 열리는 제5차 한-아프리카포럼 외교장관회의에도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

나이지리아는 아프리카 최대 경제대국 중 하나로 우리 기업의 건설 수주액이 150억 달러 달하는 곳이다. 최 차관은 기니만 해양안보 협력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최근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지대(AFCFTA)가 출범하면서 거대한 단일 시장으로 주목 받는 아프리카는 미국, 중국, 일본 등 주요국가들의 최대 투자처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다. 아프리카의 평균 연령은 20세 정도로 가장 젊은 대륙으로 잠재력이 큰 곳으로 평가 받는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국에 대한 아프리카 국가들의 기대가 커 그에 걸맞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