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립미술관, 서울시내에서 펼쳐지는 ‘유통망’ 특별 프로젝트

서울시립미술관, 서울시내에서 펼쳐지는 ‘유통망’ 특별 프로젝트

기사승인 2021. 08. 17. 17: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는 9월 8일부터 11월 21일까지

 

서울시립미술관(관장 백지숙)이 서울시내 전역으로 콘텐츠를 확장하는 제11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의 '유통망'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라고 17일 밝혔다.


'하루하루 탈출한다(One Escape at a Time)'라는 제목으로 진행되는 제11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의 특별 프로젝트 '유통망'은 우리 삶 곳곳에 존재하는 대중 미디어의 유통체계와 그와 함께 진화하는 미디어의 역할에 영감을 받아, 시민들이 친숙한 환경과 매체를 통해 현대미술을 접할 수 있도록 제안한다.


카페, 서점, 클럽, 공공 문화기관 등 시내 곳곳에 산재한 100여 개의 장소에서 영상, 사운드트랙, 포스터 등 비엔날레 콘텐츠를 선보이며, 현대미술이 시민의 일상과 공존하는 방법을 거시적으로 조망한다. 궁극적으로는 서울시 전역을 전 방위적으로 연결하는 네트워크형 비엔날레 모델을 지향한다.


유통망 거점에서는 9월 8일 개막하는 본 전시의 참여 작품을 기반으로 제작한 포스터, 영상 클립, 사운드 트랙, 오브제 등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해당 거점들은 코로나 시국에도 시민의 일상 속 문화생활을 지속시켜주는 도시의 문화 거점들로, 본 전시와는 또 다른 비엔날레의 매력을 선보일 계획이다.


유통망은 현대미술의 다각적 유통을 실험하기 위해 서울시내 미디어 캔버스, 대중교통 영상 매체, 대중 매체와도 손을 잡았다. 삼성역 코엑스 아티움 전면의 대형 미디어캔버스에는 비엔날레 참여 작가의 작품 영상을 정기 상영하는 '11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at 케이팝스퀘어'가 진행된다.


 


가로 80미터가 넘는 대형 미디어캔버스에는 도시 환경을 구성하는 초대형 영상 매체와 현대 미술 간의 만남을 꾀하는 아이사 혹슨, 유리 패티슨, 취미가×워크스, 폴린 부드리/레나테 로렌츠, C-U-T 등의 작품이 표출된다. 오는 28일부터 11월 30일까지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마다 매시 2회씩 진행된다.


9월 중 방영될 '11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on TBS'에서는 비엔날레에 출품되는 영상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자세한 시간과 상영작은 제11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웹사이트에 추후 공개된다. 


본 프로젝트는 제11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의 공공 프로그램인 '메아리'의 일환으로 기획되었다. 메아리는 <제11회 서울미디어시티 비엔날레>의 주요 개념어이자,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다양한 형태로 펼쳐지는 비엔날레 공공 프로그램의 총괄 제목이다.    


4월에 개시한 온라인 채널에는 김오키, 김뜻돌 등 한국의 뮤지션 10인/팀이 요한나 빌링의 <넌 날 아직 사랑하지 않으니까(You Don’t Love Me Yet)>를 특색에 맞게 각색하여 서울 에디션을 비롯한 여러 작가 프로젝트를 정기적으로 공개해왔다. 해당 채널은 전시 개막일인 9월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운영되며 각종 단독 콘텐츠를 공개하는 플랫폼 역할을 한다. 보다 다양한 메아리의 프로그램에 대한 소개와 접수 방법 등은 8월 중순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백지숙 서울시립미술관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되었던 제11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가 다음 달 개막을 앞두고 개시하는 유통망 프로젝트는, 팬데믹 장기화에 따른 새로운 문화예술의 향유방식을 제시하고 있으며, 예술이 단순히 고정된 틀이나 관성에서 벗어나 새로운 유통 방식을 통해 지속 가능할 수 있음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본 전시는 오는 9월 8일부터 11월 21일까지 서울시립미술관에서 개최된다.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미디어시티 비엔날레 웹사이트와 서울시립미술관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