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프간 남은 교민 1명, 비행기 탔으나 아직 탈출 못해

아프간 남은 교민 1명, 비행기 탔으나 아직 탈출 못해

기사승인 2021. 08. 17.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817085836
아프가니스탄을 떠나기 위해 카불 공항으로 몰려든 피난민들./ 사진=AFP·연합
이슬람 무장 반군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완전히 장악하면서 각국 교민들의 탈출 행렬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마지막으로 남은 우리 교민 1명이 아직 아프간을 떠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등에 따르면 교민 A씨는 미군 수송기에 탑승했지만 활주로에 몰려든 인파 탓에 이륙을 하지 못하고 있다. 16일 밤 11시(현지시간) 공항 운영이 재개됐다. 현재 주 아프간 대사를 포함한 공관원 3명은 현지에서 교민의 출국을 지원하고 있다. 다른 공관원들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군 항공기를 이용해 제3국으로 긴급히 철수했다.

카불 공항에 피난민들이 몰리고 활주로에 사람들이 모이면서 항공기 이륙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A씨는 대사관 직원들과 함께 이륙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언제 수송기가 다시 뜰 수 있을지는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현지에서 사업을 하던 A씨는 미군 철수가 시작된 지난 6월부터 아프간을 떠날 것을 외교부로부터 권고받았으나 사업 상의 문제로 결정을 주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대사관 철수 과정에서 미국 등 우방국의 도움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공관과 미국은 유사시 미군 자산을 통한 철수 지원이 포함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날 정의용 장관의 주재로 최태호 주아프간 대사 등이 긴급 화상회의를 하던 중 우방국의 메시지를 받고 철수가 진행됐다. 대사관 직원들은 바로 비밀문서 등을 파기하고 관련 작업을 마친 후 공항으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공항에 도착해 항공기를 탔던 이들은 제3국으로 출국해 안전하게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안전상의 이유로 정확한 정보는 밝히지 않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