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관객이 뽑은 하반기 뮤지컬 기대작은 ‘하데스타운’·‘엑스칼리버’

관객이 뽑은 하반기 뮤지컬 기대작은 ‘하데스타운’·‘엑스칼리버’

기사승인 2021. 08. 19. 14: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하반기 뮤지컬 기대작 분야별 1위./제공=인터파크
하반기 뮤지컬 최고 기대작으로 ‘하데스타운’ ‘엑스칼리버’ ‘헤드윅’이 꼽혔다.

19일 인터파크는 뮤지컬 관객 1992명을 대상으로 13∼14일 진행한 ‘8월 이후 개막하는 뮤지컬 중 가장 관람하고 싶은 기대작’ 조사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설문조사는 초연, 창작, 라이선스, 대극장으로 작품을 분류해 각 문항당 한 작품씩 선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8월 이후 개막하는 초연작 10편 중 1위는 42.8% (850표)를 차지한 ‘하데스타운’이었다. 두 번째로 많이 선택한 답은 ‘관람하고 싶은 작품이 없다’였으며, 3위는 ‘박열’(212표), 4위는 ‘V에버 애프터’(185표)가, 5위는 ‘메리 셸리’(130표)가 차지했다. 창작뮤지컬 30편을 대상으로 한 투표에서는 ‘엑스칼리버’(729표)가 1위에 올랐다. 2위는 ‘프랑켄슈타인’(338표), 3위는 ‘팬레터’(85표), 4위는 ‘트레이스 유’(83표), 5위는 ‘개와 고양이의 시간’(69표)이었다.

라이선스 뮤지컬 11편 중에서는 ‘헤드윅’(384표)이 1위였고, ‘지킬 앤 하이드’(351표), ‘하데스타운’(275표), ‘레베카’(241표), ‘빌리 엘리어트’(196표)가 뒤를 이었다. 대극장 뮤지컬 분야에서는 ‘엑스칼리버’(709표), ‘프랑켄슈타인’(357표), ‘하데스타운’(240표), ‘헤드윅’(161표), ‘지킬 앤 하이드’(152표) 순이었다.

이동현 인터파크 공연컨설팅팀 팀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연말로 갈수록 연말 공연 수요와 억눌렸던 문화생활에 대한 보복 소비 수요가 폭발하면서 평년 수준의 매출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