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극단 여행자 대표작 ‘십이야’, 10년 만에 서울남산국악당 무대에

극단 여행자 대표작 ‘십이야’, 10년 만에 서울남산국악당 무대에

기사승인 2021. 08. 19.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서울남산국악당은 극단 여행자의 ‘십이야’를 오는 31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크라운해태홀에서 연다고 19일 밝혔다.

‘십이야’는 동명의 셰익스피어 희극을 한국적인 미학이 담긴 마당놀이 형태로 각색한 극단 여행자의 대표 작품이다. 서울남산국악당에선 2011년 이후 10년 만에 다시 공연된다.

각색 및 오리지널 연출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총연출이자 최근 셰익스피어의 마지막 비극 ‘코리올라누스’를 토대로 한 연극을 연출한 양정웅이었으나, 이번에는 이대웅이 재연출한다.

‘십이야’는 남장 여자로부터 비롯돼 얽히고 엮이는 사랑의 에피소드를 그린다. 좌충우돌의 해프닝 속에서 결국 사랑의 결말을 이루는데 사랑하는 사람들의 아름다움을 꽃과 연결하기도 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