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문화정보원, 미래세대 위한 ‘문화유산 영상콘텐츠’ 문화포털 통해 새롭게 선보여

한국문화정보원, 미래세대 위한 ‘문화유산 영상콘텐츠’ 문화포털 통해 새롭게 선보여

기사승인 2021. 08. 20. 1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재밌는’ 문화유산 콘텐츠에 도전…숏폼 콘텐츠 시도, 한국사 강사 최태성 출연
한국문화정보원(원장 홍희경, 이하 문정원)은 미래세대를 위한 문화유산 영상콘텐츠를 문화포털을 통해 선보인다. 

지난 2014년 제작된 ‘한국문화100’시리즈 영상에 이어 올해는 ‘유네스코 등재유산’에 대한 영상으로 <200초로 즐기는 한국의 유네스코 등재유산> 시리즈를 제작하며, 코로나19에 집에서도 즐길 수 있는 비대면 온라인 영상으로 새롭게 서비스한다. 

<200초로 즐기는 한국의 유네스코 등재유산> 시리즈는 대한민국 문화유산이 유네스코에 등재된 이유와 그 숨겨진 가치를 알아보는 콘텐츠로, 세계인의 관점에서 우리 문화유산에 대한 이야기를 새롭게 재해석했다. 콘텐츠는 세계유산 11편, 기록유산 9편의 총 20편 시리즈 영상물로 제작된다.

기존에 제작된 유네스코 문화유산 소개영상과 달리, 세계인의 관점에서 우리 문화유산이 유네스코에 등재될 수 있었던 배경에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유네스코 한국위원회와의 협업을 통해 별도 자문위원단을 구성해 아이템 선정부터 대본, 영상검수까지 철저한 고증을 통한 역사기록영상으로 제작된다. 

또한, 이번 영상콘텐츠는 ‘재밌는’ 문화유산 콘텐츠에 도전한다. 유튜브 등의 뉴미디어 콘텐츠의 범람과 함께 달라진 시청 패턴을 고려해 200초 안팎으로 모든 설명을 마치는 콘텐츠의 포맷을 시도하고, 인지도가 높고 젊은층에서 인기가 있는 한국사 강사 최태성 선생이 출연해 유네스코 등재유산 스토리를 실감나게 소개한다.

비대면 온라인 문화생활을 위한 콘텐츠로서, 문화체육관광부 문화포털과 유튜브 문화포털 채널을 통해 오는 8월 티저 영상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본 영상은 공공저작물로 무료로 개방되어 교육 등을 위한 영상자료로 누구든지 활용 가능하다. 

문정원 관계자는 “모두가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제대로 몰랐던 대한민국 유네스코 등재유산 이야기! 200초만 투자하면 대한민국 유네스코 등재유산의 숨겨진 가치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200초로 즐기는 한국의 유네스코 등재유산> 시리즈와 함께 우리 문화유산의 새로운 스토리에 빠져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