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루마니아 백신 공여…“백신 거지 됐나”, “막무가내 트집” 여야 공방

루마니아 백신 공여…“백신 거지 됐나”, “막무가내 트집” 여야 공방

기사승인 2021. 08. 22. 18: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 "백신·의료기기 상호공여 스와프 차원 협의…기부 아니다"
"한국은 받을 능력 있고, 루마니아는 비난 피할 수 있다" 주장도
모더나 백신공급 또 차질
사진 = 연합뉴스
한국이 루마니아로부터 모더나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45만회분을 공여받는 것을 두고 정부·여당과 야당이 22일 강하게 충돌했다. 야당은 백신 ‘구걸’이라고 비판했고, 여당과 정부는 양국에 도움이 되는 ‘교환’이라고 반박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폐기 직전 백신을 다른 나라에서 들여와야 하는 굴욕”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나라를) 졸지에 백신 처리 국으로 전락시키고 국민의 고통을 초래한 데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대권주자 유승민 전 의원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스라엘에 이어 루마니아와는 유통기한 임박한 백신을 받고 나중에 새 백신 확보하면 돌려주는 협상을 체결한다는 뉴스를 들으니 자괴감이 든다”고 했다.

또 다른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전날(21일) SNS를 통해 “동냥하듯 백신을 구하지 말고 진작 좀 백신 선진국과 교섭해서 구하지 그랬나”라며 “K방역이라고 애꿎은 국민만 옥죄고 세계를 향해서는 대통령까지 나서서 자화자찬 떠들더니 백신 거지가 되었나”라고 비난했다.

이 같은 야당의 공세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담보로 정치적 셈법만 따지는 술책은 언젠가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 반격했다. 이용빈 대변인은 “루마니아가 작년 우리나라가 지원한 코로나19 진단키트에 대한 보답으로 공여를 결정했다”며 “국가 간 보건 협력의 좋은 사례”라고 맞받았다.

이 대변인은 “그런데도 제1야당은 편협하고 왜곡된 시각으로 국제공조 마저 흠집 내기에 여념이 없다”며 “여전히 무엇이 문제인지도 모르는 막무가내식 트집 잡기는 정치적 공세라고 하기에도 그 수준이 부끄럽다”고 말했다.

◇ 정부 “백신 ‘기부’ 아니다…유효기간 11월 이후”

정부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방역 분야 협력 목적에서 백신과 의료기기 상호 공여 등 백신 스와프(교환) 차원의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루마니아의 백신 공여가 ‘무상 기부’가 아니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중대본은 “코로나19 발생 초기인 작년 3월 우리나라가 루마니아에 진단키트 등 방역장비를 지원하면서 양국은 신뢰를 쌓아왔다”며 “루마니아 정부의 ‘모더나 백신 기부’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중대본은 공여되는 모더나 백신이 ‘폐기가 임박한 물량’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모더나 백신의 유효기간은 11월 이후로 아직 여유가 있는 물량”이라며 “폐기가 임박한 백신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외교가에서는 세계적인 백신 공급 불균형 속에서 이번 공여가 ‘서로 도움되는 교환’이 될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유통기한이 다가온 백신을 폐기하면 국내외적 비난이 따를 수 있는 상황에서, 한국처럼 대규모 접종이 가능하고 백신 수요가 있는 나라에 공여하는 방식이 공여·교환국 간 상부상조가 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행정력이 우리만큼 효율적인 국가가 많지 않고, 국민의 백신 수용성도 떨어지다 보니 자신 있게 ‘우리가 받겠다’는 국가가 많지 않다”며 “백신 불균형을 해소하면서 공여국은 국제적 비난을 피할 수 있어 서로 이익”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