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일부 장·차관, 성 김 대북특별대표와 ‘고위급 협의’ 연다

통일부 장·차관, 성 김 대북특별대표와 ‘고위급 협의’ 연다

기사승인 2021. 08. 23.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미 북핵협의장 도착한 성김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23일 오전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가 열리는 중구 플라자호텔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지난 21일 나란히 입국한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와 이고르 마르굴로프 러시아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차관 겸 북핵수석대표를 만나 고위급 협의를 갖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이인영 장관은 24일 오전 성 김 대표와 조찬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한·미 간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에 앞서 최영준 통일부 차관은 23일 오후 성 김 대표와 고위급 협의를 열어 최근 북한 정세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최 차관과 김 대표 간의 고위급 협의는 두 달여 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마르굴로프 차관은 25일 오후 통일부를 방문해 이 장관을 예방하고 최 차관과의 양자 협의를 갖는다. 양측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협력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