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미 북핵수석, 대북인도협력 논의… 성김 “북한과 언제 어디서든 만날 것”

한·미 북핵수석, 대북인도협력 논의… 성김 “북한과 언제 어디서든 만날 것”

기사승인 2021. 08. 23. 12: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성김 "대북 모든 사안 한국과 최대한 긴밀히 협력"
노규덕 "보건, 위생 등 대북 인도적 협력방안 논의"
성김 "북한에 적대적 의도 가진 것 아냐… 언제든 만나자"
한·미 긴밀한 공조 유지하며 협의 지속키로
북핵 대표 협의 결과 발표하는 노규덕-성김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과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23일 서울 중구 호텔 더 플라자에서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마치고 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북핵 협상을 총괄하는 한·미 북핵수석대표들이 23일 서울에서 만나 북한과의 대화 재개 방안과 인도적 지원 등 한반도 정세를 논의했다.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는 이날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 대북 인도적 지원 등을 협의했다. 특히 김 대표는 북한에 조건 없는 대화를 촉구해 북한이 어떻게 반응할지 주목된다.

성 김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지금은 한반도의 중요한 순간”이라며 “이번 방한은 대북 관련 모든 사안을 한국 정부와 최대한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겠다는 미국의 의지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신호”라고 강조했다.

노 본부장도 한·미 간 긴밀한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이런 협의를 통해 한·미는 현재의 교착 상태를 극복하고 진전을 이룰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이어 “어떻게 북한 문제에 관여할지 세부적으로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협의가 매우 중요한 시점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오늘 접근 가능한 논의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킬 유연하고 창의적인 방법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 “한·미 양국은 남북통신선복원 연합훈련 진행 등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가운데 대화가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양측은 대북 인도적 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노 본부장은 “한·미 양국은 보건 및 감염병 방역, 식수 및 위생 등 다양한 분야에서 북한과의 인도적 협력방안과, 국제기구·비정부 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남북 간 인도적 협력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내놓으며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 성명에 따라 미국이 남북 간 관여와 협력을 지지한다는 점을 재확인했으며 계속해서 남북 인도적 협력 사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대표는 “한·미 연합훈련은 북한에 대한 적대적 의도를 가진 것이 아닌 연례적으로 진행되는 전적으로 방어적인 성격의 훈련”이라며 “언제 어디서나 북측 협상 대표와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북한의 최근 한·미 훈련에 대한 비난을 일축하면서 대북대화 의지를 재차 강조한 것으로 읽힌다. 김 대표는 지난 6월 방한에서도 북한에 조건 없는 대화에 응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노 본부장은 “한·미는 앞으로도 긴밀한 공조를 지속 유지하기 위하여 가까운 시일 내에 북핵수석대표 협의 등 각국에서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한·미 협의를 마친 뒤 러시아 북핵 수석대표인 이고르 마르굴로프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차관과 미·러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가졌다. 러시아가 북한의 우방이자 한반도 정세에 큰 영향을 미치는 당사국인 만큼 김 대표는 러시아 측에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기 위한 협조를 당부했을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최영준 통일부 차관과의 고위급 협의에서 최근 북한 정세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 방안 등을 논의했다. 24일 오전엔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조찬을 갖고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