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주선 명창이 들려주는 ‘심청가’

조주선 명창이 들려주는 ‘심청가’

기사승인 2021. 08. 23. 16: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조주선 명창./제공=국립극장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심청가’ 이수자인 조주선 명창이 내달 11일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강산제 ‘심청가’를 공연한다.

미국, 독일, 호주, 프랑스 등 세계 각국에서 초청 강연과 독창 공연을 해온 조 명창이 국립극장에서 펼치는 첫 완창 무대다.

어릴 적 한국무용과 가야금을 배운 뒤 중학생 때 판소리에 입문한 조 명창은 성창순 명창 문하에서 ‘춘향가’와 ‘심청가’를 배웠고, 오정숙·안숙선·김수연·김일구 등 여러 명창을 사사했다. 인물의 감정을 그대로 표출하는 힘을 갖고 있고, 슬픔을 표현하는 데 뛰어나다는 평을 받는다.

고수로는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고법 예능 보유자 김청만과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부수석 조용복이 함께한다. 판소리 연구가 배연형이 해설과 사회를 맡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