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풍 찬투 상하이 접근, 이례적으로 오래 머무를 듯

태풍 찬투 상하이 접근, 이례적으로 오래 머무를 듯

기사승인 2021. 09. 13. 12: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4707569_001_20210913085404080
14호 태풍 찬투 진로. /기상청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아 촉각을 곤두세우는 14호 태풍 찬투가 상하이(上海)에 인접하고 있다. 상하이에서는 이례적으로 오랜기간 머무르며 큰 피해를 낳을 전망이다.

13일 오전 5시(현지시간) 찬투는 저장성 닝보(寧波)시 동남쪽 185㎞ 해상을 지나 시속 15㎞의 속도로 북상 중이라고 중국 기상 당국이 밝혔다.

초강력 태풍이었던 찬투는 대만을 거치면서 세력이 다소 약해졌지만 여전히 중심 최대 풍속 초속 48m, 중심 기압 945hPa(헥토파스칼)의 힘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 등 태풍 이동 경로 예상지점에 걸친 지역들은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부심하고 있다. 우리 기상청은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으로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제주도에는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돌풍과 함께 번개와 천둥도 치겠다”고 예보했다.

일단 중국 기상 당국은 찬투가 13일 밤 상하이에 상륙하고 이동 속도가 느려져 상하이 인근의 항저우만에 머무르다가 16일 동쪽으로 방향을 틀어 한국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점쳤다. 태풍의 영향권에 든 상하이 인근은 비상 사태다. 17일 오후까지 중국 상하이 부근에 위치하며 정체되는 이례적인 진로라는 분석이다.

이미 13일 오전 8시부터 24시간 동안 푸젠성, 저장성, 상하이, 장쑤성 등 찬투의 이동 경로 주변 지역에서 강풍이 불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최대 250∼280㎜의 폭우가 내릴 수 있다고 예보하면서 중국은 3급 응급대응태세에 돌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