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호주 외교·국방 2+2 회담… “역내 도전 심화, 파트너십 중요”

한-호주 외교·국방 2+2 회담… “역내 도전 심화, 파트너십 중요”

기사승인 2021. 09. 13. 17: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의용 "호주와의 관계 각별히 중시"
서욱 장관 "6·25 참전, 우리의 전통 우방"
호주 측, 중국 겨냥하며 "한국이 함께 맞서야"
수교 60주년 맞아 '포괄적·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 방안 추진
인사 나누는 한-호주 외교·국방 장관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쪽 두번째)과 서욱 국방부 장관(오른쪽 첫번째)이 13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호주 외교·국방 2+2 장관회의에서 호주의 마리스 페인 외교장관(왼쪽 두번째), 피터 더튼 국방장관(왼쪽 첫번째)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한국과 호주의 외교·국방 장관이 13일 서울에서 만나 양자관계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서욱 국방부 장관은 호주의 마리스 페인 외교장관과 피터 더튼 국방장관과 ‘제5차 한-호주 외교·국방(2+2) 장관회의’를 개최했다. 이들 장관은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두 나라가 여러 분야에서 협력할 내용이 많다는 것에 공감했다.

정의용 장관은 “한국과 호주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대표하는 중견국가로서 호주의 한국전쟁 참전을 유대로 맺어진 바탕으로 1961년 수교 이래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한 최적의 협력 파트너로 우의를 쌓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역내 유사 입장국인 호주와의 관계를 각별히 중시하고 있으며 양국은 EAS·APEC·MICTA 등 다양한 협의체에서 공동의 기본 가치와 전략적 이해관계를 공유하는 유사 입장국으로서 양자 차원은 물론 지역 및 국제무대로 협력의 지평을 넓혀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욱 장관은 “호주는 6·25 전쟁 당시 대한민국의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피를 흘렸던 우리 전통적 우방국”이라며 “양국이 함께 참여하는 연합훈련이 정기적으로 실시되고 있고 국방무관 그리고 육해공군 각군본부간 다양한 레벨에서 협의체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특히 이번 회의는 양국 수교 60주년을 기념하고 지난 6월 G7계기 개최된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양국관계를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뜻을 모은 후 최초로 개최된 회의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호주 측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도전 세력에 한국이 함께 맞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전세력에 대해 명확히 밝히진 않았으나 미-호주와 대치 중인 중국을 암시하는 것으로 읽힌다.

페인 외교장관은 “인태 지역은 2019년 2+2 회의 이후 중대한 변화를 맞았다”며 “우리는 급속히 발전하는 기술과 코로나19 팬데믹은 물론 외부의 개입을 목격했고 이 모든 것이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협한다”고 말했다.

더튼 국방장관도 “역내 전략적 도전이 심해지면서 한-호주 간 파트너십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며 “양국 모두 익숙한 경제적 강압과 외부 세력의 간섭, 사이버 공격과 전술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역내 재무장과 현대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우려한다”며 “양국은 오늘과 미래의 도전에 대응하기 위한 역량을 키워야 하며 해양, 상공, 우주 영역에서 국방 협력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과 호주는 올해 수교 60주년을 맞아 양자관계를 포괄적·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외교·국방 2+2 회담은 전략적 이해를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증진시키기 위한 소통 창구다. 1차 회의는 2013년 7월에 열렸고 2년 마다 개최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