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국민지원금 하위 88%보다 확대... 이의신청 수용”

민주당 “국민지원금 하위 88%보다 확대... 이의신청 수용”

기사승인 2021. 09. 14.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의신청 30~40만 예상"
지급 시기 관련 "구체적 논의 없어"
신현영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5월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87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4일 현재 지급이 진행되고 있는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국민지원금)’에 대해 “과거 이의신청을 경험한 바로는 30만∼40만명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신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그런 경우에 90%를 말씀하셨던 것이라고 이해하면 된다”고 밝혔다.

기존의 ‘소득 하위 88%’를 지급 대상으로 정한 합의가 바뀐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88%를 전제로 하되, 경계선에 있는 분에 대한 지원 확대를 설명한 것이라고 취지를 이해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지급 시기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논의된 바는 없다. 신청을 받고 검토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걸린다”며 “정부가 열린 마음으로 (이의신청을) 수용할 부분이라는 것까지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재난지원금 이의신청이 폭주하는 것과 관련해 “최대한 이의신청에 대해 구제하는 방안을 당도 정부도 검토하고 있다”며 “88%보다는 조금 더 상향, 더 많은 사람이 혜택을 받아 90% 정도 하면 (좋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