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삼성, 청년 일자리 창출 멋진 화답…이재용 부회장 등에 감사”

김부겸 총리 “삼성, 청년 일자리 창출 멋진 화답…이재용 부회장 등에 감사”

기사승인 2021. 09. 14.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 '청년희망ON' 프로젝트 동참, 일자리 3만 추가 창출
청년교육 현장서 이재용 부회장 만나는 김부겸 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서울 서초구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 현장을 방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14일 삼성그룹이 ‘청년희망ON’ 프로젝트에 참여해 3만명의 청년 일자리를 추가 창출하기로 약속한 데 대해 “과감한 결단을 해주신 이재용 부회장님을 비롯한 삼성 관계자 여러분께 대단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SSAFY 서울 캠퍼스’에서 열린 청년희망ON 프로젝트 간담회에서 “삼성은 기존에 발표했던 직접채용 4만 명에 더해서 앞으로 3년간 총 7만 개의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는 김 총리를 비롯해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했고, 삼성 측에서 이재용 부회장, 성인희 사장, 이인용 사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김 총리는 “정부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회공헌을 좀 해주십시오’라고 부탁을 드렸다”며 “삼성에서 멋지게 화답을 해주셨다. 정말 대한민국 대표 기업 삼성다운 과감한 결단”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삼성은 이 프로젝트에서 자신들이 직접 채용하지 않을 인재들까지 기꺼이 삼성의 돈을 들여서 교육하고, 취업 연계도 하겠다고 한다”며 “연간 교육비만 수백억 원이 투입된다”고 소개했다.

또 김 총리는 “삼성은 가치 있는 사회공헌을 하고 기업들은 삼성이라는 최고의 기업에서 교육된 인재를 채용하고, 우리 사회는 청년 일자리가 늘고 대한민국의 국가경쟁력은 강해질 것”이라며 “1석 4조의 엄청난 프로젝트”라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김 총리는 “물론 정부도 공짜로는 아니다”라며 “정부도 투자를 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 총리는 “고(故) 이건희 회장님께서는 인재를 매우 중요하게 여기셨다. 생전에 ‘기업의 모든 성공은 인재에 달려 있다’고 말씀하셨다”며 “오늘 삼성이 큰 힘을 모아주신 것도 회장님의 뜻이 담겨 있다. 정부를 대표해서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한 번 올린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