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골 때리는 그녀들’ 불나방vs국대 패밀리 결승전, 정규시즌 자체최고 시청률

‘골 때리는 그녀들’ 불나방vs국대 패밀리 결승전, 정규시즌 자체최고 시청률

기사승인 2021. 09. 16. 0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골때녀리뷰(박선영,전미라,양은지) 사진종합
‘골 때리는 그녀들’이 정규 시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제공=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 정규 시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15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은 수도권 기준 8.6%(닐슨코리아)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 선제골을 뺏긴 상황에서 ‘국대 패밀리’의 에이스 전미라가 투입되는 순간에는 11.7%까지 치솟으며 이날 최고 시청률 기록은 물론, 시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은 디펜딩 챔피원 ‘불나방’과 무패행진 ‘국대 패밀리’의 결승전이 펼쳐져 누가우승컵을 거머쥘지 기대감을 안겨줬다. 경기가 시작되자 ‘불나방’ 박선영은 물론, 양팀 선수 모두 기량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서로 밀리지 않는 팽팽한 기세를 선보였다.

특히, ‘국대 패밀리’는 팀원간의 티키타카 플레이로 조직력을 보였고, 일대 일 싸움에서 박선영의 공을 빼앗으며 ‘불나방’의 수비를 뚫은 박승희는 모두에게 놀라움을 안겨줬다. 이에 황선홍은 “다른 사람들이 너무 늘어서 박선영 씨가 조금 덜 보인다”라며 선수들의 실력 향상에 감탄했다. 또한 한채아는 공중으로 날아오는 공을 명품 헤딩으로 처리했고, 이수근은 “차범근 감독님이 밥 드시다가 숟가락을 놓치셨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겨줬다.

팽팽한 접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박선영이 조하나에게 패스한 공이 골대에 맞지 않고 나왔는데, 이 공을 서동주가 다시 연결시키며 선제골을 획득했다. 이에 이수근은 ‘박선영, 조하나, 서동주 삼각편대의 환상 합작골’이라며 감탄했다.

선제골로 위협을 받은 ‘국대 패밀리’는 초조해지기 시작했다. 이에 허벅지 근육 파열 부상으로 벤치에 앉아있던 전미라는 김병지 감독에게 경기 투입 요청을 했다. 전미라는 다리를 절뚝이면서도 나가자마자 에이스 존재감을 내비쳤고, 이에 ‘국대 패밀리’의 공격력도 점차 살아났다. 전미라 투입으로 ‘국대 패밀리’의 동점골을 기대하게 만든 이 순간은 11.7%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상대팀 전미라의 투입으로 긴장한 박선영은 더욱 강한 공격력으로 ‘국대 패밀리’를 압박했다. 박선영의 총알 같은 공이 국대 패밀리의 골대를 강타하고 튕겨나오자 이수근은 “골대 맞추는 팀은 패한다는 얘기가 있다”며 과연 이 경기의 승패가 어떻게 나뉠지 궁금증을 안겨줬다.

한편 이날 박선영은 경기 전 인터뷰를 통해 초등학교 시절부터 키워온 본인의 꿈을 털어놓았다. 선영은 “초등학교 3학년때 엄마한테 축구화를 사달라고 했다. 그때부터 축구, 농구 등 운동을 좋아하다가 대학교 때 체육학과에 입학했다. 대학시절 우리나라 최초로 여자축구단을 모집한다는 공고를 봤으나 그때는 모델 쪽에 관심이 쏠려 있었다. 지금 축구를 하면서 ‘만약 내가 그때 축구를 선택했다면 어땠을까?’ 항상 생각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팀이 노력을 많이 했다. 통증과 부상을 이겨내며 여기까지 와준게 미안하고 고맙다. 내가 이루지 못한 꿈을 불나방 팀원과 함께 이룬 것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경기 전 압박붕대를 감고 온 전미라는 “몸이 안좋다. 최대한 몸을 만들어 보려고 했으나 근육 파열이 너무 심해서 회복이 안된다”라고 상황을 전해 안타까움을 안겨줬다. 이어 전미라는 “다친 게 너무 속상하다. 내가 자꾸 결승을 걱정하니까 신랑(윤종신)은 절대 1도 뛸 생각하지 말라고 했는데, 여기 오니까 또 뛰고 싶고 더 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국대 패밀리’ 골키퍼 양은지는 결승전 경기를 앞두고 축구선수 남편 이호를 초대했다. 양은지는 “관중석에서 남편 경기를 15년 봐왔다. 처음이다. 제 경기를 보러 와주는 게. 저는 남편의 멋진 모습을 너무 많이 봤는데 나는 멋진 모습을 보여준 적이 있나? 그런 마음이 들더라. 그래서 마음가짐이 달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양은지는 “첫 경기 끝나고 울면서 (남편에게) 전화해서 미안하다고 했다. 네가 너무 자랑스럽고 존경한다고”라고 고백했다. 이호는 경기에 나가기 전 아내 양은지의 손에 장갑을 끼워주며 스윗하고 다정한 모습을 선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골 때리는 그녀들’의 결승전 경기는 추석 연휴 기간인 오는 22일 밤 8시 20분에 이어진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