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더 행복한 신나는 경기도’ 5년간 103개 사업 추진

기사승인 2021. 09. 16. 12: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동의 권리증진과 건강 성장 위한 ‘경기도 5개년 아동정책 기본계획’ 수립
경기도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도가 ‘아이들이 더 행복한 신나는 경기도’를 위해 5년간 초등스포츠클럽 육성, 재난 상황 대비 공공돌봄 체계화 등 103개 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최근 경기도 아동복지심의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이런 내용을 담은 ‘제1차 경기도 아동정책 기본계획(2021~2025)’을 수립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기본계획은 지난해 개정된 ‘경기도 아동보호 및 복지 증진에 관한 조례’에 따라 수립하는 첫 번째 아동 분야 중장기 계획으로, 중앙의 아동정책 기본계획(2020~2024)을 토대로 경기도 특성을 반영해 아동정책 방향을 정립했다. 도는 기본계획 정책 방향에 따라 향후 5년간 기존사업의 확대 추진 및 신규사업을 발굴·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제1차 경기도 아동정책 기본계획은 ‘아이들이 더 행복한 신나는 경기도’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1개 목표, 4개 추진전략, 12개 정책과제, 103개 세부과제로 구성됐다. 세부 과제 총사업비는 6조9321억여 원(국비+도비+시·군비)으로 추산됐다.

4개 추진전략으로는 △아동의 참여와 권리실현 △아동의 건강한 성장지원 △촘촘한 아동돌봄 강화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아동정책 등을 제시했다.

추진전략별 주요 과제를 보면 우선 각종 정책에 아동 중심 관점을 반영해 ‘권리주체로서 아동’으로 인식을 전환하는 사업들을 추진한다. 기초지방정부의 우수정책을 공유하고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는 경기도 아동정책 포럼 개최 등 신규사업을 준비한다.

이어 아동들이 놀이·학습 간 균형으로 즐거움 속에서 창의적 문제해결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교육, 초등스포츠클럽 육성 등을 지원한다. 아동돌봄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아동돌봄시설 운영과 저소득 및 아동시설 보호종료아동 자립 지원 등도 계속 시행한다.

끝으로 코로나19 등으로 변화된 양육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사회적 돌봄 공백에 따른 가정양육 지원 강화, 재난 상황 대비 공공돌봄 체계화 등을 강조했다.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제1차 아동정책 기본계획을 통해 ‘아동 중심’ 관점에서 아동의 권리실현과 아동보호를 위한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며 “아동이 존중받는 행복한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