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의회, 시의회 30년사 발간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기사승인 2021. 09. 16. 12: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산시의회
안산시의회가 지난 15일 의회 대회의실에서 ‘안산시의회 30년사 발간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제공=안산시의회
안산 엄명수 기자 = 경기 안산시의회는 지난 15일 ‘시의회 30년사 발간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해 편찬 진행사항을 점검했다고 16일 밝혔다.

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중간보고회에는 30년사 편찬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석진 부의장을 비롯해 박은경 의장과 김태희 의회운영위원장, 이용호 의회사무국장, 김두수 전 의회 문화복지 전문위원, 유재균 한국산업기술원 의회운영연구소장 등 편찬위원들과 김동수 기획행정위원장, 송바우나 의원, 연구용역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연구용역사는 보고회를 통해 그간의 진행과정과 표지, 내지의 디자인 시안 등 30년사 세부 구성안을 소개하고 편집 디자인이 반영된 의정활동·기획테마 꼭지의 출력본 초안을 공개했다.

특히 ‘읽히는 서사’라는 편집 방침에 따라 사진과 글의 적절한 분배와 함께 인포그래픽과 도표를 적극 활용하는 것은 물론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편집에 색인 방식을 접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참석자들은 지면의 지나친 여백이 자료의 빈약함으로 오해될 수 있으므로 지양할 것과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활자크기의 확대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또 ‘의회 이슈 30’ 꼭지의 주제 선정에 있어서 의회 측과의 원활한 소통으로 당시 시대적 상황을 충실히 담아줄 것을 요청했다.

윤석진 30년사 편찬위원장은 “책장에 꽂혀 있는 책이 아닌 시민들이 자주 찾고 읽고 활용하는 30년사로 편찬하기 위해서는 여러 의견들을 수용해야 한다”며 “좋은 결과물 뿐만 아니라 제작과정도 차질 없이, 합리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동료 위원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