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칼럼] 민관협력으로 함께 이룬 ‘국민비서 천만 가입’

[칼럼] 민관협력으로 함께 이룬 ‘국민비서 천만 가입’

기사승인 2021. 09. 17.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정안전부가 여러분의 국민비서가 되겠습니다
clip20210916145618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행정안전부의 디지털 개인비서인 ‘국민비서’ 가입자가 1300만 명을 넘어섰다. 전 국민 코로나19 백신접종이 시작된 지난 3월 말부터 서비스를 개시한 후 백신정보 예약정보 및 생활정보 알림에 이어, 9월 초에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을 안내하면서 국민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든든한 개인비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코로나19 등에 따른 재난 상황을 극복하고 잃어버린 일상을 되돌리기 위한 대안으로 온라인교육, 원격근무, 영상회의 등 정보통신기술의 발전에 기반한 디지털 서비스의 중요성이 점차 부각되고 있다. 디지털 전환의 필수조건은 국민 누구나 필요한 서비스를 언제 어디서나 이용하도록 지능형 서비스로 혁신하고 공공과 민간이 협력해 국민이 더욱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하는 것이다.

디지털 정부로의 전환을 위해 행정안전부는 2019년부터 국민이 원하는 앱을 통해 국민에게 필요한 정보와 공공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국민비서’ 서비스를 추진했다. 문재인 정부 ‘디지털 정부혁신’과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추진된 ‘국민비서’는 지난 3월 네이버, 카카오, 토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국민에게 더욱 편리한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국민의 정책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대국민 공모로 국민비서 ‘구삐’ 캐릭터를 선정해 더욱 친숙한 이미지로 다가가고 있다.

국민비서 알림서비스를 개시한 3월 말부터 지금까지 백신접종알림을 선택한 국민에게 백신접종 단계에 따라 사전 안내, 접종 당일 유의사항, 접종 이후 이상반응 신고방법 등 1억7000건을 안내했다. 백신접종 이외에도 국민비서 회원가입을 통해 개인맞춤형 알림을 신청하면 교통과태료·범칙금, 건강검진일, 운전면허 갱신일 등을 안내받을 수 있고, 교통과태료·범칙금은 앱에서 알림을 확인한 후에 바로 납부까지 가능하다.

특히 지난 8월 30일부터 네이버앱, 카카오톡, 토스 등과 연동을 통해 민간앱에서 국민비서 국민지원금 알림서비스를 직접 신청할 수 있도록 개선해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그 결과, 7일 만에 1000만 명이 넘는 국민이 국민지원금 알림을 신청했다. 지금까지 1314만 명에게 국민지원금 대상자 여부 알림을 제공했으며, 10월 말과 12월 말에는 기한을 놓치지 않도록 신청기한과 사용기한을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국민비서는 9월 13일부터 보건복지부에서 새롭게 시행하는 복지대상자 492만 명에게 순차적으로 ‘맞춤형 급여 안내’ 알림을 발송하고 있다.

정부-기업-국민이 상생할 수 있는 모델을 통해, 정부는 공공서비스를 빠르게 제공할 수 있고 기업은 혁신 서비스 개발에 참여할 수 있으며, 국민은 공공서비스에 더욱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됐다. 행정안전부는 국민비서 알림서비스 이외에도 민간과의 협업을 통해 국민지원금 사용처를 네이버맵과 카카오지도 등에서 조회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정교화하고, 카드사 앱과 홈페이지에서 국민이 더 편리하게 국민지원금을 직접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앞으로도 행정안전부는 세금, 교육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분야에서 개인맞춤형 전자정부 서비스를 지속해서 발굴해 국민이 몰라서 놓치는 정보가 없도록 안내를 추가함은 물론 민간과의 협력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러한 정부와 민간의 협력은 정보통신기술을 기반으로 국가 현안을 적극적으로 해결함은 물론, 새로운 행정서비스 모델을 발굴하고 시장을 확대하는 등 공공의 편익과 시장에서의 경제효과를 모두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