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공항 무안 이전 반대 범대위, 민간·군공항 이전 연계 반대

기사승인 2021. 09. 16. 16: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군 공항 이전과 관련없는 국토부, 월권행위 중단하고 본연의 업무에 충실해야
무안군 의견 관철될 때까지 사회단체 릴레이 항의 집회 계획
광주 전투비행장
군공항 반대 범군민대책위는 16일 국토교통부 앞에서 군공항과 민간공항을 연계 추진에 대한 항의 반대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제공=무안군
무안 이명남 기자 = 국토교통부가 5년 단위 법정계획인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 고시안에 광주공항과 무안국제공항 통합시기를 군 공항 이전 추진상황을 고려해 결정한다는 월권 행위적 문구를 삽입해 무안 군민의 분노를 샀다.

16일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와 여성단체 등 무안군 사회단체 회원들은 국토부 앞에서 항의 집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범대위는 “광주 민간공항 통합이전과 전혀 별개 문제인 군 공항 이전이 무슨 이유로 국토부의 법정 계획안에 들어갔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이는 전형적인 정치적 입김에 의한 밀실 행정이다”고 밝혔다.

특히 “광주시와 국방부의 하수인으로 전락한 국토부는 월권 행위를 멈추고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기 바라며 지역 간 갈등과 분열만 일으키는 군 공항 이전 문제를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서 삭제하라”며 “무안군 의견이 관철될 때까지 사회단체가 중심이 되어 상경 릴레이 항의 집회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집회는 지난 13일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추진위에서 주관한 집회에 이은 두 번째 집회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