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차 접종도 잔여백신으로…접종 간격 ‘최대 3주’ 단축

2차 접종도 잔여백신으로…접종 간격 ‘최대 3주’ 단축

기사승인 2021. 09. 16. 17: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차 접종 후 화이자 3주-모더나 4주 이후부터 예약 가능
정부 "접종 신속화 및 잔여백신 최소화 일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일 온라인 변경 가능
잔여백신 예약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와 강서구 일대의 잔여백신을 알려주는 모바일 앱 화면/이선영 기자
앞으로 ‘잔여백신’을 활용해 2차 접종을 할 수 있게 됐다. 잔여 백신으로 2차 접종을 받을 경우 접종간격도 화이자 3주·모더나 4주까지 단축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17일부터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당일 신속 예약서비스 또는 의료기관별 예비명단을 활용한 2차 접종도 잔여 백신 예약·접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1차 접종만 가능했던 잔여백신 예약이 다음날부터는 2차 접종에도 적용되는 것이다.

2차 접종 예약방법은 1차 접종 예약과 동일하다. 1차 접종을 한 의료기관이 아닌 다른 의료기관에서도 2차 접종이 가능하며, 잔여 백신으로 당일 접종을 예약하면 기존에 잡혀 있는 2차 접종 예약은 자동 취소된다. 백신 종류는 기존 예약된 2차 접종 백신과 동일한 종류만 가능하다.

백신에 따라 2차 접종 예약 가능일은 다르다. 화이자의 경우 1차 접종일로부터 3주 이후, 모더나는 4주 이후, 아스트라제네카는 4∼12주다. 현재 사전예약 시스템 상에서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2차 접종일이 ‘1차 접종일로부터 6주’로 연장돼 있지만, 잔여 백신으로 2차 접종을 받으면 화이자는 최대 3주, 모더나는 2주 더 빨리 접종을 마칠 수 있는 것이다.

김기남 추진단 접종기획반장은 “2차 접종 완료를 보다 신속하게 하기 위해 허가 범위 내에서 접종간격을 단축함과 동시에 의료기관에서 잔여백신 폐기를 최소화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의 접종간격 일괄적 조정에 대해서는 “9∼10월 백신 물량, 인플루엔자 접종을 포함한 10월 의료기관 접종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추후에 별도로 안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28일부터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일을 온라인으로도 변경할 수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2차 접종일은 기본적으로 1차 접종일로부터 8주 간격으로 예약되지만, 28일부터는 사전예약 누리집에서 4∼12주 범위에서 예약일을 변경할 수 있다.

다만 위탁의료기관의 예방접종 준비 등을 위해 2차 접종일은 예약시스템 접속일 기준 2일 뒤부터 예약할 수 있다. 사전예약시스템 접속일이 28일인 경우라면 2차 접종일 예약은 30일 이후부터 가능한 것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