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대본, 태풍 ‘찬투’ 현장대응 상황 점검회의 개최

중대본, 태풍 ‘찬투’ 현장대응 상황 점검회의 개최

기사승인 2021. 09. 17. 0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
이승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16일 저녁 기상청 등 관계자들과 제14호 태풍 찬투 대비를 위해 지자체 현장대응 실태 등을 긴급 점검하고 있다./행정안전부 제공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7일 현재 제14호 태풍 ‘찬투’의 북상으로 제주도와 남부지방 일부에 태풍 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오전 9시 30분에 중대본 차장을 맡고 있는 이승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로 현장상황관리관을 통한 지자체의 태풍 대비 현장 안전조치 실태 등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 회의에는 제주·전남·경남·부산·울산·경북 등 6개 시·도 현장상황관리관이 참석했다.

앞서 행안부는 지난 15일부터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과장급의 현장상황관리관을 파견 중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현장상황관리관을 통해 지자체의 대처상황과 현장에서의 안전조치 등 이행실태를 점검하는 한편, 산사태 우려지역, 급경사지 등에 대한 사전 통제와 주민대피를 강화하도록 하고, 해안가 월파에 대비한 안전관리도 강화하도록 했다.

이 회의에서 이승우 중대본 차장은 “그동안 해상에 머물렀던 태풍이 우리나라 내륙에 근접하면서 본격적으로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현장 상황관리관은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지자체에서 빈틈없이 대응할 수 있도록 점검하고 독려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