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베코-니콜라, 獨 합작공장 개소…전기트럭 개발 가속화

이베코-니콜라, 獨 합작공장 개소…전기트럭 개발 가속화

기사승인 2021. 09. 17. 1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이베코-니콜라 독일 울름 소재 합작공장/제공=이베코
이베코(IVECO)와 미국의 수소트럭 전문기업 ‘니콜라 코퍼레이션’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배터리 전기트럭 ‘니콜라 트레(Tre)’의 생산거점이 될 독일 울름 공장을 공개했다. 이베코와 니콜라는 올해 연말까지 트럭 생산을 위한 준비를 마치고 전기트럭 생산에 착수해 지속가능한 운송 실현을 위한 행보를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씨엔에이치인더스트리얼그룹 산하의 이베코 상용차 부문은 2020년 2월 니콜라와 전기트럭 생산 계획을 발표했다. 독일 울름 공장에서 생산될 니콜라 트레의 초도 물량은 2022년 미국 시장에서 먼저 판매될 예정이다.

공장 개소식에서는 배터리 전기트럭과 함께 수소 연료전지 트럭인 니콜라 트레의 프로토타입 모델이 함께 공개됐다. 이베코와 니콜라가 축적해 온 연료전지 상용차 부문의 전문성으로 탄생할 해당 모델은 2023년 말 울름 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베코그룹의 최고경영자 게릿 막스는 “이베코와 니콜라는 2019년 9월 지속가능한 운송을 실현한다는 목표 하에 합작을 공식화했고 이후 자동차 산업의 급격한 패러다임 전환과 전례 없는 코로나19로 인해 여러 도전에 직면해왔다”며 “어려운 시기에도 불구하고 한 팀으로 같은 목표를 향해 달려왔고 기존 계획에 따라 사업을 추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이 자리에서 그간의 유의미한 사업 성과를 공유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혁신적인 운송 솔루션을 제공해 온 이베코의 전문성과 니콜라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탄소중립 실현과 중장거리 운송용 대형 트럭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울름 생산공장은 대지면적 5만㎡, 연면적 2만5000㎡ 규모로, 배터리 전기트럭 생산을 위한 전용 설비시설을 갖췄다. 이베코와 니콜라의 e-모빌리티 허브로써 160개 이상의 협력업체가 공장 설계 단계부터 참여했다. 울름 공장은 연간 약 1000대의 전기트럭 생산 역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생산량은 향후 몇 년간 꾸준히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울름 공장은 산업 폐기물 배출량 제로, 산업사고 및 생산 오류 제로라는 구체적인 목표 달성을 위해, WCM(World Class Manufacturing) 제조전략을 기반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 일환으로 공장의 모든 설비를 디지털 시스템으로 관리함으로써 제조과정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불필요한 서류 작업을 최소화한다.

니콜라의 최고경영자 겸 대표인 마크 러셀은 “울름 공장 개소를 위해 힘써준 이베코와 니콜라 브랜드 임직원들의 열정과 노력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울름 공장 개소는 지속가능한 운송 솔루션 분야를 이끌겠다는 니콜라의 전략과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중요한 마일스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전기 배터리 트럭 니콜라 트레(Tre)/제공=이베코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