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필리핀 복싱 영웅, 파키아오 내년 대선 출마 공식 선언

필리핀 복싱 영웅, 파키아오 내년 대선 출마 공식 선언

기사승인 2021. 09. 20. 1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hilippines Pacquiao <YONHAP NO-2366> (AP)
필리핀의 복싱 영웅 매니 파키아오(42) 상원의원이 내년 5월 대선에 출사표를 던졌다./사진=AP 연합
필리핀의 복싱 영웅 매니 파키아오(42) 상원의원이 내년 5월 대선에 출사표를 던졌다.

19일 블룸버그 통신,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집권당인 PDP 라반 내 파키아오 의원이 이끄는 계파는 이날 전당대회에서 파키아오 의원을 대선 후보로 지명했다. 파키아오는 복싱 역사상 최초로 8체급을 석권한 인물이다.

파키아오 의원은 연설에서 “나는 투사이고 링 안팍에서 항상 투사가 될 것”이라며 “나는 평생 어떤 싸움에서도 물러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변화의 약속에 진저리가 났다”며 청렴과 투명성을 갖춘 정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블룸버그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후계 구상에 잠재적인 장애물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이달 초 여당 내 두테르테 계파는 두테르테의 오랜 측근인 크리스토퍼 고 상원의원을 대통령 대통령 후보로 지명해왔다. 그리고 6년 단임제에 따라 재선이 불가능한 두테르테 대통령은 부통령 후보로 출마를 선언했다. 다만 고 의원은 “변화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두테르테 대통령과 같은 무게를 지닌 인물을 뽑는 것이 중요하다”며 대통령 후보자 지명을 거절했다.

파키아오 의원과 두테르테는 그간 우호적 관계를 유지해왔지만 최근 둘의 사이가 급속히 냉각되고 있다.

지난 6월 파키아오 의원은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해 두테르테가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지적했으며 100억 페소(2억 달러) 이상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원자금 용도가 불분명하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양측 갈등은 집권당 내 주도권 싸움으로 번지며 지난 7월 두테르테 계파는 표결을 통해 파키아오가 맡고 있던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도록 했지만 파키아오 계파는 이를 거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