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햄버거 9%·김밥 5%↑…주요 외식품목 물가 고공행진

햄버거 9%·김밥 5%↑…주요 외식품목 물가 고공행진

기사승인 2021. 09. 20. 1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월 소비자물가동향 발표, 외식비 상승률 22개월만에 최고
시민들이 장을 보는 모습./연합뉴스
서민들이 즐겨 찾는 햄버거, 김밥, 치킨 등 주요 외식 품목들의 물가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외식 물가는 1년 전보다 2.8%, 지난 7월보다 0.3% 상승했다.

전년 동월 대비 외식 물가 상승률은 지난 5월 2.1%를 기록해 2019년 4월(2.0%) 이후 2년 1개월 만에 2%대로 올라선 뒤 6월(2.3%), 7월(2.5%), 8월(2.8%)에 걸쳐 오름폭을 키우고 있는 것이다.

품목별로 보면 특히 햄버거(9.2%), 죽(7.6%), 생선회(7.4%) 막걸리(6.5%), 갈비탕(6.2%), 김밥(5.0%), 구내식당 식사비(4.2%), 비빔밥(3.8%), 소고기(3.8%), 볶음밥(3.8%) 가격이 1년 전보다 많이 올랐다.

설렁탕(3.6%), 생선초밥(3.6%), 스테이크(3.4%), 라면(3.4%), 짬뽕(3.3%), 불고기(3.1%), 김치찌개 백반(3.0%), 짜장면(3.0%), 냉면(2.9%) 등의 가격도 평균 외식 물가보다 큰 폭으로 올랐다.

그 밖에도 돈가스(2.8%), 떡볶이(2.8%), 칼국수(2.7%), 된장찌개 백반(2.6%), 치킨(2.6%), 삼겹살(2.5%), 삼계탕(2.4%), 돼지갈비(2.2%), 오리고기(2.2%), 탕수육(2%) 등 다수 품목이 2%대 상승률을 보였다.

39개 품목 가운데 1년 전보다 가격이 내린 품목은 무상급식의 영향을 받은 학교 급식비(-100%)와 피자(-1.4%)뿐이었다.

외식 물가가 뛰는 이유에는 농·축·수산물, 가공식품 등 원재료 가격이 오른 영향이 크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17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9월호)’에서 “개인 서비스는 외식 제외 물가 상승 폭은 둔화했으나, 원재료 상승 등으로 외식 물가가 상승해 오름폭(전년 동월 대비 2.7% 상승)을 유지했다”고 분석한 바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식료품·비주류 음료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5.6%, 전월보다 2.4% 올랐다.

품목별로는 과일(25%), 우유·치즈 및 계란(10.6%), 육류(8.4%), 빵 및 곡물(7.3%), 식용유·식용지방(6.3%), 기타 식료품(4.7%) 등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채소 및 해조(-10.1%)는 가격이 내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