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주호 현대두산인프라코어 기술부장, 대한민국 명장 선정

김주호 현대두산인프라코어 기술부장, 대한민국 명장 선정

기사승인 2021. 09. 22.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하우 전수에 힘쓸 것"
다운로드
대한민국 명장 김주호 기술부장(좌)을 손동연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사장(우)이 격려하고 있다/제공=현대두산인프라코어
현대중공업그룹 품에 안긴 현대두산인프라코어에서 두 번째 명장이 탄생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최근 김주호 기술부장(만 56세)이 기계정비 분야 대한민국 명장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대한민국 명장은 숙련기술인이 획득할 수 있는 최고의 영예로 꼽힌다. 해당 직종에서 15년 이상 종사한 기술자를 대상으로 서류와 면접 심사를 거쳐 선발되며 올해 선정된 11명을 포함해 1986년부터 현재까지 663명이 명장 타이틀을 얻었다.

김 기술부장은 지난 2014년 컴퓨터응용가공 분야에서 명장으로 선정된 홍기환 기장 이후 7년만에 배출된 현대두산인프라코어의 두 번째 명장이다. 현대중공업그룹으로는 총 31번째 명장을 배출하게 됨으로써 조선·건설기계 부문에서 기술 현대의 명성을 높이게 됐다.

김 기술부장은 1985년 1월 입사해 중기계정비 및 시험을 담당하며 전문성을 쌓았다. 1999년 기계가공 기능장 취득을 시작으로 2016년 건설기계정비 기능장과 중기계정비 분야 우수숙련기술자를 획득, 2017년에는 중기계정비 분야 인천시 미추홀명장에 선정됐다. 2018년에는 대한민국 산업현장 교수에 선정, 인하대 건설기계공학 대학원에서 석사를 취득하는 등 끊임없는 자기계발을 통해 명장에 올라섰다.

김 기술부장은 “제 손을 거쳐간 제품이 고객 마음에 들 수 있도록 스스로 기술 연마를 지속해 온 노력이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후배들에게 기술 노하우를 제공해 현대두산인프라코어의 기술력을 한층 더 높이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손동연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은 최근 명장에 선정된 김 기술부장을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해 “현장의 기술전문가 육성을 위한 롤모델이 되어 명장의 손끝 기술이 회사 내 후배들에게도 전수되고 조직이 전문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격려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